CRI소개
게시판
조선어부 소개 및 연계방식
 
cri korean.cri.cn/
무극 "아리랑꽃" 베이징 공연현장, 감동과 흥분의 도가니
2016-08-31 17:29:07 cri

 

"꽃이 핀다 어디에서 왔을가

꽃은 말없이 하늘만 쳐다본다

꽃향기 날린다 어디에 갔을가

꽃향기는 하늘과 땅 사이 조용히 내린다…"

30일 저녁 제5회 전국소수민족문예공연대회 길림성 연변가무단의 출품작인 대형 무극 "아리랑꽃"이 베이징민족극장에서 향기를 피어올렸다. 900여석의 관람석을 꽉 채운 베이징민족극장은 공연 내내 관중들의 박수소리와 응원소리로 열기를 더했다.

무극 "아리랑꽃"은 중국 조선족 예술인을 원형으로 무용가 순희의 파란만장한 삶과 그가 수많은 시련을 이겨내고 우수한 예술인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다채로운 무용형식과 현대적인 조명예술, 현대음악을 아우른 화려한 그림으로 펼치고 있다.

"아리랑꽃"은 꽃의 고유한 속성인 향기에 입각해 서막 "향기속으로", 1막 "파란 향기", 2막 "빨간 향기", 3막 "하얀 향기", 4막 "노란 향기", 종막 "천년의 향기" 등 총 6개 부분으로 나뉜다. "아리랑꽃"은 입체감을 살리는 현대적이고 몽환적인 조명, 전통악기와 관현악을 결부한 음악과 판소리를 결부했으며 또한 전통적 민족무용인 손북춤, 살풀이춤과 무형문화재인 상모춤, 칼춤, 탈춤, 장고춤, 상모춤, 아박춤 등을 과감히 결부해 무용표현에서 창신을 시도했다.

우렁찬 장고와 춤바다가 펼쳐지는 가운데 공연은 막을 내렸고 장내에는 긴 여운이 감돌아 관중들의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았다.

배우 한미화는 평소의 실력을 비교적 잘 발휘했다고 자평했다. 그는 전국소수민족문예공연대회에 세번째로 참석한다고 하면서 노주인공 역을 맡은 이번 공연에 남다른 의미를 부여했다.

"아리랑꽃"의 김희 총감독은 공연을 위해 스텝들이 최선을 다했고 최종 효과도 비교적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주인공 무용수가 부상으로 최상의 실력을 발휘하지 못한 점에 대한 아쉬운 목소리가 섞여있었다. 그는 앞으로 부족한 점을 좀 더 보완해 이번 공연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게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공연장을 찾은 관중 홍씨는 "수도에서 기대이상으로 되는 일류의 공연을 보게 되어 매우 기뻤다"고 하면서 특히 "주인공이 꿈속에서 학을 만나는 장면을 환상적인 조명예술로 표현해 인상 깊었다"고 했다. 전직 무용수인 양씨는 "문화적 함의가 있는 공연을 보게 되어 매우 놀라웠다"고 하면서 "무용예술이 상업화로 나아가는 요즘 순수함을 추구하는 이런 공연을 보게 되어 감동이었다"고 전했다.

무극 "아리랑꽃"은 현재 최우수 인기작품 인터넷투표에서 60만여표의 높은 지지율로 1위를 달리고 있다.

31일 저녁, 무극 "아리랑꽃"은 소수민족문예공연대회 심사위원들이 참석하는 가운데 베이징민족극장에서 제2회 공연을 하게 된다.

사진/글: 권향화

korean@cri.com.cn

서막 "향기속으로"-  천지 한복판에 아리랑꽃이 피어오르고 주인공 순희 화려하게 등장

"파란 향기" - 스승을 모시고 무용에 첫 발을 들여 파란 꿈을 꾸는 순희

"빨간 향기"- 알콩달콩 사랑을 이루어가는 순희와 광철

"빨간 향기"- 태양의 집에서 사랑을 맺는 순희와 광철 

"빨간 향기"- 화염이 솟는 전쟁터로 뛰어드는 광철과 이별을 맞는 순희

"하얀 향기"-  전사한 님 소식에 절규하는 순희

"노란 향기"- 꿈속에 만난 천년학은 님으로 변신해 순희에게 장고의 꿈을 실어준다.

"노란 향기"- 수많은 장고수들과 천지를 가르고 나오는 백발의 순희

  관련기사
중국각지우편번호중국각지전화코드항공시간표열차시간표   편의전화번호호텔
China Radio International.CRI. All Rights Reserved.
16A Shijingshan Road, Beijing,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