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I소개
게시판
조선어부 소개
 
cri korean.cri.cn/
<三國志>고사성어:괄목상간(刮目相看)
2016-12-02 10:14:33 cri

글자풀이: 깎을 괄(刮), 눈 목(目), 서로 상(相), 볼 간(看)

뜻풀이: (중한사전)눈을 비비고 다시 보다. 새로운 안목으로 대하다. 괄목상대하다.

출처: 진나라(晉) 진수(陳壽) "삼국지•오서•여몽전(三國志•吳書•呂蒙傳)"

유래: 한나라 말 삼국시기 오나라(吳)의 명장인 여몽(呂夢)은 동오에서 주유(周瑜)와 노숙(魯肅)의 뒤를 이은 최고통수권자였다. 그는 뛰어난 지략을 가지고 있었고 그의 주도면밀한 준비와 작전으로 당시 중원에 이름을 날리던 촉나라(蜀) 대장군 관우(關羽)를 일거에 격파하고 촉나라의 중요한 거점도시인 형주(荊州)를 탈취했다.

출신이 한미한 여몽은 어릴때 책을 읽을 기회가 없었다. 그러나 오나라 왕 손권(孫權)은 여몽의 재능을 높이 사면서 크게 될 사람이라 점찍었으며 다만 부족한 점이라면 책을 얼마 읽지 않아 필요한 식견이 부족할 따름이라고 보았다. 어느 한번 손권이 여몽을 불러 이렇게 말했다. "지금 장군은 조정의 대신으로 그 명망이 매우 높고 지위도 존귀하오. 헌데 옥에 티라고 할까 읽은 서책이 너무 적소. 삼군을 통솔하는 대장군은 단순히 무예만 뛰어나고 싸움에 용맹해서만은 안되고 지략을 가지고 있어야 한단 말이요. 이후에는 서책을 많이 읽으면서 견식을 쌓도록 하시오."

왕의 지적에 여몽은 얼굴을 붉히며 이렇게 해석했다. "신은 하루종일 군영을 지키고 있습니다. 그곳에 할일이 너무 많아 해도 해도 끝이 없습니다. 저는 서책을 보지 않으려는 것이 아니고 정말 시간을 낼수가 없습니다."

이에 손권이 말했다. "여몽장군, 그 말에는 어폐가 있군. 만약 사무가 다망한걸로 치자면 내가 장군보다 더 바쁠것이요. 생각해보시오. 조정의 일들이 장군의 일보다 훨씬 많을거 아니겠소? 나는 내정과 외교 모든 일들을 보아야 하고 결정을 내려야 하오.이런 와중에도 나는 짬을 내어 책을 읽는다오. 내가 장군더러 책을 읽으라 함은 사서오경(四書五經)을 숙달해 박사(博士)로 되라는 것이 아니오. 장군의 학식이 늘고 안목이 깊어지기를 바랄뿐이요. 더구나 책을 많이 읽게 되면 장군이 군사를 다스리는데 큰 도움이 되니 말이요."

여몽은 한참 생각하더니 손권의 말에 동의했다. "폐하, 좋은 말씀입니다. 신이 듣기로 한나라(漢) 광무제(光武帝)께서도 부지런하 학문을 익혔다고 합니다. 그는 남정북벌의 바쁜 와중에도 독서를 견지해왔다고 들었습니다. 신도 광주제를 본보기로 삼아 공부를 게을리하지 않을 것입니다. 절대 폐하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겠습니다."

그후 여몽은 군무가 번망한 와중에도 매일 시간을 내어 책을 읽었다. 시간이 흘러 그는 "사기(史記)", "한서(漢書)", "전국책(全國策)" 등 서적들을 읽었는데 그 학식이 크게 깊어졌다.

그후 주유가 죽고 노숙이 동오의 대도독(大都督)이 되었고 그 지휘부를 육구(陸口)에 설치했다. 군무를 처리하는 과정에 여몽은 늘 노숙과 연계를 가지군 했고 어떤 때는 함께 만나 학식과 관련된 얘기를 나누게 되었다. 노숙도 여몽이 일부 서책을 읽는다는 소문을 들었으나 일개 무장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 여겼다.

어느날 여몽과 노숙이 또 만나 군사에 관한 일을 논하게 되었다. 여몽이 노숙에게 물었다. "장군께서는 조정의 중책을 맡고 육구를 지키고 계십니다. 이곳은 북으로 형주를 마주보고 있지요. 형주의 관우는 그 무공이 대적할자 없고 지략 또한 출중하다고 합니다. 만약 의외로 사태가 터진다면 장군은 어떤 대책을 취할 것입니까?"

이 말을 들은 노숙은 여몽이 이미 계책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해 솔직하게 가르침을 청했다. 노숙의 태도가 진지함을 본 여몽은 관우를 대적하는 다섯가지 계책을 내놓았다. 여몽은 다섯가지 계책을 자세히 노숙에게 들려주었는데 다 듣고난 노숙은 놀라서 이렇게 말했다. "전에는 여몽아우가 그저 무예만 출중한 장군으로 알았는데 이처럼 지략까지 뒤어날 줄은 몰랐구려. 이는 우리 오나라의 행운이고 정말로 축하할만한 일이네!"

노숙의 칭찬에 여몽도 농담조로 말했다. "선비를 사흘 만에 만났다면 마땅히 눈을 비비고 다시 보아야지요(士別三日,刮目相看)."

  관련기사
중국각지우편번호중국각지전화코드항공시간표열차시간표   편의전화번호호텔
China Radio International.CRI. All Rights Reserved.
16A Shijingshan Road, Beijing,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