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I소개
게시판
조선어부 소개 및 연계방식
 
cri korean.cri.cn/
한국 민중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 소집..."사드" 철회 촉구
2017-09-09 16:15:11 cri
한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지역 부근 주민과 평화인사들이 8일 대통령관저인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정부가 현지 민중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사드"를 배치한데 대해 규탄했으며 지지자들을 실망시켰다고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습니다.

폭염속에서 100여명이 청와대를 향해 "우리는 9월 7일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고 역사가 기억할 것이다. 우리는 '사드'가 철회될 때까지 영원히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라는 구호를 외쳤습니다.

일부 주민대표들은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지자들을 "배신"했다며 "사드"배치 문제에서 전임 정부와 다를바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선거때 "사드"배치결책을 다시 살펴보겠다고 약속하고 당선 초기 "사드"배치 결책과정의 불법행위에 대해 조사할 것을 촉구했으며 배치는 반드시 필요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지만 지금에 와서 대중과 국회의 협조와 상의가 없는 상황에서 지속적인 배치명령을 내렸다고 비난했습니다.

수백명 "사드" 배치 반대 인사들이 6일 저녁부터 "사드" 나머지 장비 운송차량의 배치지역 진입을 가로막았으며 경찰측과 치열한 몸싸움이 발생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저녁 언론에 정부가 조선의 최근 핵미사일활동으로 인해 "임시"적인 "사드"배치를 결정했다고 통보했습니다. 하지만 평화인사들은 기자회견에서 현임 정부는 박근혜 정부의 "사드"배치 구실을 되풀이 하고 있다면서 "사드"배치는 지역 정세를 악화시킬뿐 한국 국민 보호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7일 새벽 미국과 한국 군부측은 "사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나머지 4대의 미사일 발사차와 관련 물자를 한국 경상북도 성주군 미군 "사드"기지로 운송했습니다. 이로써 미국과 한국은 한국내의 "사드"체계 "임시"배치를 완성했습니다.

번역/편집:임봉해

korean@cri.com.cn 

  관련기사
중국각지우편번호중국각지전화코드항공시간표열차시간표   편의전화번호호텔
China Radio International.CRI. All Rights Reserved.
16A Shijingshan Road, Beijing,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