朱正善
2019-02-22 19:37:45 출처:cri
편집:朱正善

미 관원, 제2차 미조정상회담 '비핵화'함의와 관련된 합의 탐구

미국 정부 관원은 21일 미조 정상이 곧 진행할 제2차 회동에서 '비핵화' 함의와 관련된 탐구에서 공감대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 국무원과 백악관 국가안보위원회 관원은 이날 미조 정상 제2차 회동과 관련된 기자회견에서 회담의 형식은 지난해와 비슷한 바 1대 1 회동과 양자 대표단이 참가한 확대회의 형식으로 진행되며 회의 후 공동성명을 발표할 것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또한 미국은 조선이 핵 포기 결정을 내렸는지 여부는 확정할수 없으나 이런 가능성이 존재함을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관원은 미조 정상이 제2차 회동에서 '비핵화'의 함의와 관련된 합의를 탐구하게 된다면서 이는 양자 회담의 하나의 중점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이외 미국측은 조선이 대규모 살상성 무기 전부와 미사일 프로젝트를 동결하도록 추동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해당관원은 조선이 최종적으로 비핵화를 실현하려면 핵 프로젝트를 완전히 공개해야 한다며 미국은 이 고리가 비핵화 행정이 결속되기전 실현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백악관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미조 정상이 지난해 싱가포르 회동에서 양자관계를 개선하고 조선반도 비핵화를 추동하기 위해 노력할데 대해 약속했다며 두 정상의 제2차 회동은 양자가 상기 영역에서 계속 진보를 이룩하도록 추동하는데 그 취지가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성명은 조선이 완전한 비핵화의 약속을 이행한다면 미국도 조선이 여러가지 경제발전 방안을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미국과 협력파트너는 이미 조선에서 투자를 활성화하고  인프라시설을 개선하며 식품보장을 강화하는 등 방안에 대해 연구할 준비가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1일 뉴욕에서 매체의 인터뷰를 받으며 미조 정상이 곧 진행할 회동에서 '진정으로 역사적인' 한걸음을 내디딜 것을 기대한다고 표했습니다. 

그는 미국에 대한 조선의 핵위협이 '대폭 감소'했다는 점이 확인되면 미국은 대 조선 제재를 경감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추동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중국이 조선반도 핵문제 해결과정에서 기울인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그는 미국은 이를 높이 평가한다며 중국이 계속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번역/편집:주정선
korean@cri.com.cn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