朱正善
2019-05-22 13:11:16 출처:cri
편집:朱正善

뚱족(侗族)의 역사

图片默认标题_fororder_中国侗族大戊梁歌会在湘举行

(가회에 참가한 뚱족 처녀들)

뚱족은 중국 남방의 귀주성과 호남성, 광서장족자치구에 주로 거주하고 있는 역사가 유구한 소수민족이다. 2010년 제6차 전국인구보편조사에서  뚱족의 인구는 약 288만명으로 집계돼 소수민족 중 인구규모가 11번째인 것으로 알려졌다.

뚱족의 선민은 선진(先秦)시기 이전의 문헌에서 ‘검수’(黔首)로 호칭된다. 통상적으로 뚱족은 고대 백월(百越)의 한 갈래에서 발전되어 온 민족으로 알려져있다. 뚱족은 주로 논 벼 재배를 위주로 하는 농업에 종사하며 임업도 겸해 농업과 임업생산에서 모두 상당한 수준을 자랑한다. 특히 논 벼 재배의 역사가 유구하다. 

뚱족은 깜(gaeml)이라 자칭한다. 방음의 변화에 따라 일부 곳들에서는 잠(jaeml)또는 중(jongl)이라 부르기도 하나 그 뜻은 똑같아 “산 속과 삼림 속에서 외계와 단절된 생활을 하는 사람’을 가리킨다.  또 뚱족끼리는 서로 잠, 점,로스, 조스 등으로 호칭하나 사용하는 언어는 대체로 비슷하며 세시풍속에서도 차이가 없다. 그 외 뚱족과 잡거하는 수이족들은 뚱족을 깜으로 호칭하고 묘족은 뚱족을 닥스(dax),굴(gul) ,현지 한족들은 뚱족을 ‘뚱쟈’또는 ‘뚱족”이라고 부른다. 명나라와 청나라 이후 뚱족은 ‘ 료인’(僚人), ‘동료’(侗僚)’, ‘동만’(洞蠻), ‘동묘’(峒苗) 로 불렸으며 ‘묘’(苗) 또는‘이인’(夷人)으로 폄하해 불리기도 했다. 그 후 중화민국시기에는 ‘뚱쟈’로,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후부터는 ‘뚱족’으로 불렸다.

뚱족의 기원과 관련해서는 여러가지 설이 많지만 뚱족이 고대 백월의 한 갈래에서 발전하여왔다는 설이 가장 유력하다. 

뚱족이 지금 거주하고 있는 지역은 중국 고대 춘추전국시기 초나라 상어(商於)에 속했고 진나라 때에는 검중군(黔中郡)과 계림군(桂林郡), 한나라 때에는 무릉군(武陵郡)과 울림군(郁林郡)에 속했다. 위진남북조로부터 수나라에 이르기까지 이 곳은 또 ‘오계지지’(五溪之地)로 불렸으며 당나라와 송나라 때에는 ‘계동’(溪峒)으로 불렸다. 예로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이 곳은 소수민족들의 활동지역으로서 춘주시기부터 진한 시대에는  월인’(越人), ‘검중만’(黔中蠻), 무릉만이 이 곳에서 활약했다. 위진남북조로부터 당,송시기에는 이곳의 소수민족들을 ‘오계만’ 또는 ‘만료’(蠻僚)라고 폄하해 불렀다.고대의 월인은 방대한 군체로 여러 갈래로 분류된다. 만료로 불린 갈래는 남북조 시기에 ‘료’로 호칭되었으며 당송시기에 ‘료’인은 한층 분화되어 뚱족을 포함한 많은 소수민족으로 분리되어 나왔다. 명나라에 이르러 뚱족은 비록 료인에서 분리되어 나왔지만 일부 사람들은 뚱족을 여전히 ‘료’라고 불렀다.

뚱족이 단일민족으로 형성되기 시작한 것은 수당시기이다. 당나라때 뚱족의 상층인물 또는 추장이나 수령들이 중앙왕조에 귀순하기 시작했으며 당왕조는 ‘동구’(峒區)에 주와 군을 설립해 회유정권을 내오고 현지 대성의 수령을 자사(刺史)로 임명했다. 당나라 말부터 5대에 이르기까지 봉건왕조가 쇠락하면서 변강지역의 소수민족을 통치할 여력이 없게 되자 뚱족의 대성토호는 ‘동주’(峒主)로 자처하며 10개 동(峒)을 관할했다. 동은 뚱족 사회내부의 행정구역으로 동의 정치와 경제, 군사는 동주가 좌우했다. 북송시기에 뚱족의 수령들은 선후로 봉건왕조에 귀순했으며 조정에 지방특산품을 공물로 바치고 조정은 그들이 토관직을 세습하도록 했다. 송나라때 강대한 한족 경제문화의 영향을 받아 뚱족의 정치와 경제에도 비교적 큰 변화가 발생했다. 왕조세력의 영향으로 ‘동수’(峒首)들은 성곽을 쌓고 학당을 세우기 시작했다. 원나라 때 뚱족에 대한 통치는 당송시기의 ‘회유’정책을 이어갔으며 명나라 때에는 뚱족지역에 토관과 류관(流官)이 함께  통치하는 ‘토류병존’의 국면이 나타났다. 청나라 초엽에 중앙왕조는 뚱족지역에서 여전히 명나라의 ‘토류병존’을 세습했으나 토사의 실권이 많이 쇠약해져 류관의 관할을 받아야 했다. 그후 토관을 류관에 귀순시키는 바람에 뚱족은 기본상 류관의 통치범위에 들게 된다. 1840년 아편전쟁이후 외국자본주의 세력의 침입과 더불어 뚱족 지역도 차츰 반식민지 반봉건 사회에 들어서며 청나라 말기에는 태평천국 운동의 영향으로 뚱족 농민대봉기도 발발한다. 약 20년간 지속된 이 기의는 청왕조에 치명타를 안겼다.

민국시기에 국민당은 보갑제도를 실시해 노동인민들을 잔혹하게 통치했으며 거기에 천재까지 겹쳐 뚱족인민들은 생활고에 빠진다. 1949년 11월 뚱족인민들은 인민해방군을 도와 국민당 정부의 반동통치를 뒤엎고 본 민족의 해방을 맞이했다.이로써 장기적으로 고난에 허덕이던 뚱족인민들이 새로운 삶을 얻는다.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초기 소수민족과의 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중앙인민정부는 민족방문단을 파견해 1950년과 1951년에 선후로 뚱족지역을 방문해 당중앙과 모택동 주석의 친절한 위문을 전하고 당의 민족정책을 홍보함으로써 민족단결을 증강했다. 1951년부터 1952년까지 뚱족지역은 토지개혁을 완성했으며 1953년부터 1957년까지 농업합작사와 사회주의 개조를 완성해 생산력을 해방하고 생산력의 발전을 추진했다.

뚱족은 민족 고유의 언어가 있다. 뚱어는 한어 티베트어계 장족뚱족어계 뚱족수이족 언어 갈래에 속하며 북, 남 두 방언으로 나뉜다. 귀주의 용강(榕江)말을 표준음으로 하는 뚱어는 성조가 많고 어휘가 풍부해 ‘음악성이 풍부한 언어로’로 불린다.

뚱족은 전에 고유의 문자가 없었다. 1958년 자원의 원칙에 따라 중국은 라틴자모의 형식으로 뚱족을 도와 뚱족의 문자를 창제해 뚱족인들의 큰 환영을 받았다. 뚱문의 산생은 뚱족 문화가 새로운 단계에 들어섰음을 상징한다. 뚱문의 보급은 뚱족문화의 발전을 추진하는데서 적극적인 역할을 놀았다. 비록 뚱문은 창제로부터 보급에 이르기까지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사실이 증명하다싶이 뚱족의 문자에 대한 보존과 계승, 고양은 뚱족의 전통문화를 살리고 한문을 배우며 선진민족의 과학적인 문화를 습득하는데서 지름길의 역할을 놀았다.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