朱正善
2019-05-22 10:11:15 출처:cri
편집:朱正善

투쟈족의 세시풍속과 금기

图片默认标题_fororder_土家族姑娘伍叶与法国青年鸠廉举行了一场地地道道的土家族婚礼。

(투쟈족의 혼례풍습에 따라 투쟈족 처녀와 결혼식을 올리는 외국인 총각)

* 혼인풍속:

투쟈족의 혼인은 원시적인 군혼제(群婚制)와 대우혼제(對偶婚制)를 경과해 일부일처(一夫一妻)제로 진화했다. 투쟈족은 고모 딸을 아내로 맞이하고 삼촌네 아들한테 시집가는 등 종족간 혼인제도가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전까지 줄곧 이어졌다. 종족 외 혼인도 적지 않지만 이는 부락간 전쟁으로 인한 약탈혼의 경우가 많았다. 허나 건국 후에는 자유연애를 통해 결혼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예의 민족인 투쟈족은 고유의 혼인풍속이 있다.  바로 울면서 시집가는 ‘곡가’(哭嫁) 이다. 울면서 시집가기 위해 여자애들은 철들기 시작해서부터 곡가를 배운다. 우는 법을 보고 배우며 어릴 때부터 배곡(陪哭) 즉, 따라운다. 슬프게 울고 보는 이들이 눈물을 흘리도록 울수록 좋다. 결혼 전 곡가의 시간은 짧으면 닷새에서 엿새, 길면 한 두달이다.가족이나 친지, 친구들 앞에서 모두 울어야 하는데 출가 전 처녀가 곡가를 모른다면 비웃음을 당하기가 일쑤이다. 해방 후에는 곡가의 세시풍속이 점점 사라져 지금은 편벽한 곳에 거주하는 일부 투쟈족만이 곡가의 풍습을 지키고 있다.

* 장례풍속:

투쟈족은 토장을 선호한다. 토사제도(土司制度)전 투쟈족은 화장(火葬)을 주로 했지만 토사제도 시기부터 지금까지는 토장을 주로 한다. 투쟈족은 예전에 토사(土司)를 청해 몇 날 며칠씩 장례식을 치른 뒤 친인의 시신을 관목에 넣어 산에 매장했다. 그 뒤 민국시기까지 투쟈족은 토사가 아닌 도사(道士)를 청해 장례식을 치렀으며 사람을 청해 효가(孝歌)를 부르며 고인을 추모했다. 건국 후 토사나 도사를 청하지 않고 그 대신 추도회를 열고 상가(喪歌)를 부르는 방식으로 장례를 치르며 인간이 죽으면 또 다른 극락세계로 간다고 여겨 장례식에서 춤을 추는 것이 흥하기도 한다.  

*종교 신앙:

투쟈족의 대표적인 종교신앙은 영혼불멸 관념과 이에 따른 영혼숭배에 기반한 귀신숭배와 조상숭배이다. 해마다 과간년이면 조상들에게 큰 제를 지내고 매달 초하루나 보름이면 작은 제를 지낸다. 제사 식품으로는 돼지머리와 닭,오리, 구운 떡 파파(耙耙), 오곡종자 등이 오른다. 또 식사 전 먼저 젓가락으로 소량의 요리를 밥 그릇에 놓고 묵념한 뒤 식사를 시작하기도 한다. 또 음력 6월6일에는 토왕(土王)에게 제를 지내기 위해 마을마다 파수당(擺手堂)을 설치해 돼지머리나 과일 등을 파수당 앞에 놓기도 한다. 투쟈족은 또 부뚜막신이나 토지신, 오곡신에게도 제를 지낸다.

투쟈족은 장기간 한족과 함께 살아오면서 다양한 교류를 통하여 도교와 유교 같은 한족 종교신앙의 영향도 많이 받았으며 이에 따라 한족(漢族)의 종교 신앙에서 숭배하는 신을 수용하여 신봉한다.

근대에 개신교와 천주교가 전래되었는데 1873년 벨기에 출신 선교사가 호북성 이천(利川) 지역의 투쟈족 마을에 포교를 시작한 이래 장기간 개신교와 천주교 선교활동이 이루어졌지만 투쟈족의 전통적인 종교 신앙을 대체하지 못했다.

* 손님 맞이 풍속:

열정적이고 손님을 반기는 투쟈족은 과거에 귀빈이 집에 오면 철포(鐵砲)를 쏘아 환영을 표했다. 철포가 없으면 엽총을 쏘아 환영을 표하기도 했다. 포소리가 울리면 마을의 노인과 청년 아이들이 모두 나와 귀빈을 맞이한다. 또한 주인은 차를 끓이고 담배를 내오며 유차탕(油茶湯)을 끓인다. 연회 중에는 큰 사발로 술을 마시고 큼직하게 썬 고기를 대접한다. 뿐만 아니라 마을의 노인이나 중요한 인물이 손님을 배동해 술을 마시기도 한다.

* 금기:

투쟈족의 금기사항은 아주 많은 바 농업경작과 명절, 혼인, 장례식, 출산, 일상생활, 제사 등에 모두 있다.  

투쟈족은 그믐날 여성들이 맷돌을 갈고 방아를 찧는 것을 금하며 머리를 감고 옷을 씻는 것도 금한다. 또 섣달 29일부터 정월 초하루까지 여성들은 바느질도 금한다.

일상언행중의 금기를 본다면 처녀와 임산부들은 문턱에 걸터 앉아서는 안되고 성인남녀가 한 걸상에 앉아도 안된다. 그리고 광주리를 거꾸로 잔등에 등지거나 호미를 메고 집안에 들어서도 안되며 쓰레받기를 집안에 거꾸로 걸어놓는 것도 금한다.

그리고 명절이나 경사 시 일보러 나갈 때면 불길한 말은 금하고 길한 말을 많이 한다. 그리고 설이나 명절을 쇨 때면 고양이가 집안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한다. 투쟈족은 ‘돼지가 오면 가난해지고, 개가 오면 부유해지고 고양이가 오면 상복을 입는다’는 속어가 있다. 특히 제사나 장례를 지낼 때 고양이 울음소리가 들려서는 안 된다고 여겨 고양이의 접근을 엄하게 막는다.

투쟈족은 예의를 아주 중히 여기는 민족이다. 여성이 임신하면 토사를 청해 법사를 행하면서 무사히 자식을 낳기를 기원한다. 출산 시에는 산파를 청하며 출산여신인 파산할머니에게 제를 지낸다. 아기가 태어나면 애기 아빠가 ‘희사를 알리는 닭’을 안고 장모네 집에 가 경사스러운 소식을 전하며 남자애를 낳으면 수탉, 여자애를 낳으면 암탉을 안고 간다. 그리고 사흘 뒤면 장모네 집안과 친지들이 선물을 들고 직접 찾아와 축하해준다. 만월이 되면 장모네 집에서는 아기의 옷 견지를 선물로 보내오며 아이에게 정식으로 옷을 입힌다. 지금은 투쟈족이 모여 사는 많은 곳들에서 출산과 만월 이 두 예의를 합병하여 한번에 갖추기도 한다.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