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东光
2021-06-16 18:59:57 출처:cri
편집:金东光

허좌이대(虛左以待)

허좌이대(虛左以待)_fororder_166.虚左以待

◎글자풀이: 빌 허(虛 xū), 왼 좌(左 zuǒ), 써 이(以 yǐ), 기다릴 대(待 dài).

◎뜻풀이: 상좌를 남겨두고 현자(賢者)를 기다리다.

◎출처: 한(漢) 사마천(司馬遷) 『사기•위공자열전(史記•魏公子列傳)』

 

◎유래: 전국시대(戰國時代) 위(魏)나라의 신릉군(信陵君)은 천하의 현자(賢者)들을 집에 청해서 모셨는데 문객이 이미 2천명이나 되었으나 계속 현자들을 찾아 다녔고 찾아오는 손님들을 열정적으로 맞이했다. 신릉군은 이문(夷門)이라고 곳에 70세가 넘은 후양(侯嬴)이라는 명사가 있다는 말을 듣고는 자신의 문객으로 청하려 했다.

어느날 그는 연회를 크게 차리고 손님들을 청했다. 손님들이 자리에 다 앉은 후 그는 자신의 왼쪽 자리를 비워두고는 직접 마차를 몰고 후영을 맞으러 갔다.

후영은 누데기같은 옷을 입은 채 신릉군이 모는 마차에 올랐다. 신릉군이 직접 고삐를 잡고 신중하게 마차를 몰았다. 도중에 후영이 친구인 주해(朱亥)를 보고는 마차에서 내려 오래동안 한담을 나누었는데 그 목적인즉 신릉군이 싫어하는지를 떠보려는 것이었다. 허나 신릉군은 전혀 개의치 않아 했고 더욱 온화한 표정이었다. 이렇게 되니 연회상을 지키고 있는 손님들이 짜증이 났다.

한참이나 지나서야 신릉군이 돌아왔다. 하인들은 신릉군이 누데기옷을 입은 노인을 위해 직접 마차를 몰고 온 것을 보고는 속으로 후영을 욕했다. 신릉군이 후영을 상석에 모시고 술을 부어 올리니 좌중의 모든 사람들이 놀라는 눈치였다.

사실 후영은 이런 지나친 행동을 함으로써 신릉군이 현자들을 예의로 맞이한다는 명성을 더 크게 누릴수 있게 했던 것이다.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