赵玉丹
2021-09-27 11:10:45 출처:cri
편집:赵玉丹

2021년 지속가능 발전포럼 베이징서 개막

2021년 지속가능 발전포럼이 26일 베이징에서 개막되었다. 포럼은 '중국의 2030년 지속가능발전 의정진전 실행 보고(2021)'을 발표했다. 보고는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중국이 유엔 2030년 지속가능발전 의정의 17개 지속가능발전 목표를 실행한 주요한 진전 상황을 전면 회고했다.

보고는 , 중국이 2020년말까지 기한대로 빈곤탈퇴 난관공략 목표과업을 완성했으며 현행 표준하에 9899만 농촌 빈곤인구가 전부 빈곤에서 탈퇴하여 10년 앞당겨 2030년 의정의 빈곤탈퇴 목표에 도달했다고 지적했다.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중국 연 평균 국내생산 총액 성장율은 6.6%로 글로벌 경제성장에 대한 기여율이 30% 좌우를 유지했다. 2020년, 중국은 세계적으로 유일하게 경제의 플러스 성장을 실현한 주요한 경제체이다.

2020년말까지 중국은 세계적으로 규모가 제일 큰 사회보장체계를 설립하였으며 기본의료보험 보험참가 인수가 13.6억명을 넘었고 기본 양로보험이 약 10억명을 커버했다.

기후변화에 대응하는데서 중국은 녹색 저탄소 전변형의 발전방식을 빨리고 '유엔 기후변화 기본공약'과 그 '파리협정'을 단호히 실행하고 글로벌 기후 거버넌스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국가의 자주적 기여 강도를 높였다.

이밖에 보고는 또한 중국이 2030년 지속가능발전 의정을 실행한 주요한 경험을 총화했다.

이번 기 지속가능 발전포럼의 중요한 성과의 하나로 '탄소배출 정점 및 탄소 중립의 중국전략과 글로벌 전망' 프로젝트가 26일 정식으로 가동되었다.

현재 10여개 내외 업종 선도기업이 이 프로젝트에 가입했다.

2021년 지속가능 발전포럼에서 중국 빈곤감소의 실천과 경험 그리고 앞미래의 한층 더 되는 공동부유의 추진 문제는 회의 참석자들의 열점화제로 되었다.

korean@cri.com.cn

 

공유하기:
기타 플랫폼
CMG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