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10:49:13 출처:cri
편집:李明兰

상무부, 중국 외자유치의 유리한 요소에는 변함이 없다

최근 상무부가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전국 외자유치의 성장속도는 20.5%에 달했으며 지난해 높은 기수의 기초에서 여전히 두자리 수의 성장을 실현했다. 상무부 관련 책임자는 19일 중국 경제가 안전한 가운데 좋은데로 나아가고 있으며 장기적으로 좋은데로 나아가는 기본면에 변화가 없고 국내 시장 규모가 아주 크며 외자 기업이 중국에서 장기적인 발전 전망에 대해 잘 되리라 예측하고 있다고 표했다.

카헤클린테크유한회사는 본부가 강소성 상숙에 있는 독일자본기업이다. 이 기업은 원래 소주공업단지에 세계적으로 처음으로 되는 첨단기술연구개발센터를 세우려고 계획했다. 그러나 코로나19의 원인으로 이 프로젝트는 부득불 정체 단계에 들어갔다. 이에 대해 소주공업단지 투자촉진국은 전문인의 대리처리와 온라인 심사비준을 통해 기업을 도와 연구개발센터의 등록을 쾌속 처리했으며 후기의 준비작업을 추진하였다.

모러 회사 생산 총 매니저는 이렇게 소개했다.

"정부는 우리가 직면한 난제와 요구를 알게 된 후 우리와 높은 효율의 소통 접목메커니즘을 구축하고 영상, 전화, 위쳇, 우편물 등 온라인상의 여러 형식을 통해 1대1의 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여러 유형의 문제를 아주 빨리 해결했습니다."

올해 코로나19 사태의 반복, 국제정세의 복잡다단 등 요소는 세계 경제와 글로벌 산업사슬 공급사슬에 도전을 갖다줬다. 국내의 새로운 코로나19 사태는 외자기업의 생산과 경영에 혼란과 충격을 갖다줬다. 중국 해당 부문과 지방은 여러 측면으로 노력하고 방식을 혁신하여 외자기업을 도와 도전에 적극적으로 대응했다.

중국 국가발전계획위원회 맹위 대변인은 이렇게 말했다.

"일부 외자기업의 물류운수가 저애를 받고 예상 상태가 안정하지 못한 못한 문제에 대해 아주 주목했습니다. 최근 국가발전개혁위원회를 포함한 해당 부문과 지방이 적시적으로 취한 조치를 망라하여 국무원 합동방역메커니즘이 인쇄, 발부한 '화물운수 물류의 순조로운 소통을 잘 확보할데 대한 통지'의 요구에 따라 외자기업을 도와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을 극복하여 조업 회복을 실현하고 있습니다.  외자 프로젝트의 질서있는 추진과 운영 건설의 추진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얼마전 상무부가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전국적으로 유치한 외자 성장속도는 20.5%이며 지난해의 높은 기수의 기초에서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여전히 두자리 수의 성장을 유지했다.

상무부 속각정 보도대변인은 이렇게 분석했다. 

"각 지역과 각 부문은 코로나 방역과 경제사회의 발전을 총괄 계획하여 추진하고 있습니다. 경제가 안전한 가운데 좋은데로 나아가고 장기적으로 좋아지는 기본면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국내시장의 규모가 아주 크고 외자가기업이 중국에서 장기적인 발전 전망에 대해 잘 되리라고 예측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버전의 외자투자 네거터브 리스트는 자동차 제조 등 영역의 외자 주식 비례의 제한을 풀어놓았고 외자유치 규모의 성장을 힘있게 이끌었습니다."

현재 또 '외국기업 투자를 격려하는 산업 목록'에 대해 사회에 공개적으로 의견을 청구하고 있다고 국가발전계획위원회 맹위 보도대변인이 소개했다.  이번에 수정하는 목록의 기본원칙은 외자의 '총량 증가, 구조 최적화'를 추진하는 것으로 계속 외국기업의 투자를 격려하며 특히는 외자가 제조업과 생산성 봉사업 등 중점영역에 투자하며 중서부와 동북 등 중점 지역에 투자하도록 격려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상무부 속각정 대변인은 중국이 외자를 유치하는 여러 측면의 요소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상무부는 여러 지방과 여러 관련 부문과 함께 계속 외자를 안전하게 하는 여러 작업을 전력으로 잘하여 외자기업의 재중국 발전에 보다 좋은 환경과 서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표했다. 속각정 대변인은 또한 적지 않은 외자기업도 대중국 투자가 단기적인 간섭으로 인해 변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중국의 발전 전망에 대해 잘 되리라 보고 있다고 말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