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02 17:11:56 출처:cri
편집:朴仙花

中 외교부, 미국이 추구하는 질서구축은 집안법도에 지나지 않아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미국이 "완벽하지 않지만 자유로운" 질서 구축을 도모하고 있다고 말한데 대해 조립견 외교부 대변인이 2일 정례기자회견에서 기자의 해당 질문에 대답하면서 이는 미국과 극소수 나라가 꾸며낸 집안법도라고 지적했다.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외교사무"잡지 백년 기념행사에 참가한 자리에서 중국이 "규칙에 기반한 국제질서"에 대해 가장 준엄하고 장기적인 도전을 구성하고 있으며 미중 양국의 가장 큰 구별점은 미국이 구축하는 질서는 비록 완벽하지 않지만 자유로운 것이며 중국이 구축하려는 질서는 자유롭지 못한 것이라고 표시했다. 

이에 대해 조립견 대변인은 이번 주 초에 중국은 이미 미국이 떠드는 이른바 "규칙에 기반한 국제질서"와 관련해 입장을 천명했다고 표시했다. 

조립견 대변인은 이 세계상의 각국 인민은 미국이 말하는 "완벽하지 않지만 자유로운 질서"를 그 누구도 갖고 싶어하지 않는다며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각국 평등, 공유, 공동 안전, 공동 발전, 공동번영의 권리라고 표시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응당 참답게 반성해 세계 평화발전을 위해 진정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