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辉
2022-01-21 21:20:44 출처:cri
편집:宋辉

미 사법부 진강 교수에 대한 고소 취하

미국 사법부가 20일 진강(陈刚) 매사추세츠 공과 대학 중국계 교수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는 미국의 이른바 중국행동계획이 새로운 좌절에 부딪쳤음”을 의미한다고 보도했다.

작년1월 미국 당국이 진강 교수가 정부 자금을 신청하면서 중국의 한 대학교와 협력하고 있음을 밝히지 않았다고 고소하고 체포했다. 매사추세츠 공과 대학 총장은 대학과 중국 파트너 대학교의 협력과 경비 내왕은 진강 교수의 개인적인 행위가 아니라 대학교 측의 행위라고 해명했다. 또한 백여명의 교직원이 공개서한에 공동으로 서명하여 진강 교수를 성원했다. 사건이 널리 알려지면서 미국이 실행한 이른바 “중국행동계획”이 점점 많은 비난을 받았다.

진강교수 억울한 누명 벗어_fororder_微信图片_20220121211217

중국을 전면적으로 저지하고 압박하고저 미국은 지난 수년 동안 중미 양국의 정상적인 문화교류와 과학기술 교류에 계속 걸림돌을 설치했다. 그뒤 미국은 2018년 이른바 “중국행동계획”을 가동하고 “과학연구성과 절취”를 제지하고 “경제간첩”을 막는다는 빌미로 미국의 94개 지역의 사법부에 해마다 적어도 한 건에서 두건 정도 국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것을 지시했다.

없는 죄명을 만들어내서부터 소송지표를 하달하기까지 사법과 정의를 전적으로 무시하는 황당한 사건이 일관하게 “민주”와 “법치”를 주장하는 아메리칸합중국에서 발생했다. 불가사의한 일이 아닐수 없다. “죄를 씌우려고만 한다면 어찌 구실이 없음을 걱정하랴!”

진강교수 억울한 누명 벗어_fororder_微信图片_20220121211231

정치적인 농단은 진실을 덮을 수 없다. 진강 사건을 포함하여 지금까찌 “중국행동계획”과 관련한 사건 8건에 대한 고소가 취하됐다. 이는 미국이 사법절차를 남용하고 정치적인 폭압을 강행하는데 대한 질타이며 이른바 “중국행동계획”이 미국의 반 중국 세력들이 중국을 억제하기 위해 만들어낸 치졸한 도구이다.

공유하기:
뉴스 더보기 >
기타 플랫폼
CMG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