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5-05 10:12:40 출처:cri
편집:韩京花

'5.1' 연휴 인기, 중국 경제 저력 입증

"중국 '5.1' 연휴기간 관광 고봉을 이뤄 표를 구하기조차 어렵다."

"중국 소비 지출은 아주 강하다."

"중국 경제는 지금 속도를 빨리고 있다."

지난 '5.1' 국제노동절 연휴기간 외국 언론은 "이것은 사람을 흥분하게 하는 신호"라면서 중국 경제에 주목했다.

중국이 공식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5.1' 연휴기간 중국 국내 관광객 수는 동기대비 70.83% 늘어난 연 2.74억 명, 국내 관광소득은 동기대비 128.90% 늘어난 1480.56억원이었다. 관련 여행 플랫폼의 호텔 주문량은 2019년 동기대비 10배 이상 늘었다.

올해 중국은 소비 회복과 확대를 최우선 과제로 삼았으며 일련의 내수 확대와 소비 촉진, 주민 소득 향상, 소비환경 개선 등 정책을 내놓았다. 연휴기간의 경제는 중국 경제를 관찰할 수 있는 중요한 창구이다. 1분기 경제에서 예기 이상의 성장을 실현한 후 '5.1' 연휴기간의 여러 소비 데이터는 또 예기를 넘었다. 이것은 중국 소비시장의 내적 동력 방출이 가속화되었으며 경제 성장에 대한 소비의 견인 역할이 한층 더 증강되었다는 것을 충분히 입증한다.

강한 중국 국내 내수는 세계 경제에 '열기'를 더했다. 국제통화기금이 발표한 최신 '아태지역 경제전망 보고서'는 아태지역에서  글로벌경제 성장에 대한 중국의 기여는 랭킹 1위라고 밝혔다.  골드만삭스는 2023년 말 중국 내수의 전면 회생이 글로벌 GDP의 약 1% 성장을 추진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중국이 고품질 발전을 추진하면서 새로운 소비 수요가 꾸준히 용솟음치고 있다. 일례로 신에너지 자동차, 주택 개선, 교육의료문화체육 등 수요는 세계에 새로운 기회를 창조하고 있다. 집계에 따르면 2025년 중국의 중등소득 군체는 5억 명을 넘게 되며, 이 가운데서 '1995년 출생', "2000년도 출생'한 사람들의 전반 소비 규모가 2035년이면 16조 원에 달하게 된다. 이는 신형 소비시장의 성장을 크게 추진하여 세계 경제에 끊임없는 동력 에너지를 부여할 전망이다.

이 과정에서 중국은 꾸준하게 '세계 물건을 사고 팔며'  진정으로 중국시장을 세계의 시장으로 되게 할 것이다. 외국기업이 저마다 중국에 와서 전시에 참가하고 투자하여 공장을 세우던데로부터 다국기업 고위관리가 빈번하게 현장에 와서 방문하는 등 세계가 중국에 눈길을 돌리고 있다. 이 모든 것은 중국의 경제발전이라는 이 쾌속열차를 놓쳐서는 안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