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3 23:40:32 출처:cri
편집:宋辉

제14회 중한 고위언론인 포럼 개최

중국국무원보도판공실과 한국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중국외문국과 21세기한중교류협회가 공동 주최한 제14회 중한 고위언론인 포럼이 22일 온,오프라인 결합의 방식으로 개최되었다.

‘새출발, 새기회, 새발전:양국관계의 아름다운 미래를 위해’를 테마로 한 이번 이번 포럼에 인민일보와 신화사, 중앙방송총국, 광명일보, 경제일보 등 중국 대표 언론사와 연합뉴스, KBS、 SBS、중앙일보, 동아일보 등 한국의 대표 언론사의 30여명 언론사 간부들과 관련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해 각자의 생각을 피력하고 대안을 제시했다.

△중국측 포럼 현장 

△한국측 포럼 현장 

개막식에서 쑨예리(孫業禮) 중국 중앙선전부 부부장은 화상축사를 하면서 “중국인들은 흔히 ‘30이립’이라고 말하는데 이립의 해에 접어든 중한관계는 더욱 성숙해지고 더욱 자주적이며 더욱 안정될 것”이라며 “새로운 출발점에서 우리는 미래를 향하여 손잡고 노력하여 중한 양국의 공동 발전과 번영을 위해 지혜와 힘을 이바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병극 한국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도 화상 축사에서 ‘사실을 응축해 줄수있는 것은 언론’이라며 ‘언론은 책임감과 역할을 실감하면서 한중 관계에 존재하는 장애물을 돌파하는데 힘을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고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힘이 바로 여러분의 붓끝에 있다’고 기대를 표시하기도 했다.

개막식에서 김한규 21세기한중교류협회 회장과 두잔위안(杜占元) 중국외문국 국장이 주최측을 대표해 환영사를 했고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주중대사와 정재호 주중 한국대사가 특별 연설을 통해 수교 30년이래의 발전여정을 돌이켜보고 언론의 역할과 사명감을 강조하면서 더욱 진실하고 객관적인 보도를 해 줄 것을 당부했다.

포럼에서 참석자들은 ‘혼돈의 시대, 중한 경제협력의 길’, ‘중한 양국의 우호관계 협력을 위한 언론의 역할’ 등 의제를 둘러싸고 솔직하고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올해로 14회째 열리는 중한 고위언론인 포럼은 한 해에 한번씩 개최되며 중국과 한국에서 번갈아 개최되었다. 특히 올해는 중한 양국이 수교 30주년을 맞은 해이고 또 얼마전 습근평 주석과 윤석열 대통령이 G20정상희의 기간 회담을 진행한 만큼 이번 포럼이 갖는 의미도 남달랐다.(끝)

송휘 기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