权香花
2019-12-19 13:56:48 출처:cri
편집:权香花

중러문화교류의 새로운 실천, 오페라 “부활” 베이징 첫 공연

图片默认标题_fororder_CqgNOl3y4y2AdPJtAAAAAAAAAAA436.899x598

중국과 러시아 수교 70주년을 기념해 중러 양국 예술가가 함께 레프 톨스토이의 “부활”을 각색한 동명 오페라가 일전에 베이징에서 첫 공연을 마쳤다. 오페라 “부활”은 남주인공 네플류도프와 여주인공 마슬로바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성과 생명의 부활을 서사한 심리교향곡이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CqgNOl3y4y2AQynVAAAAAAAAAAA640.899x598

극작가 왕해평(王海平)은 오페라 “부활”은 서곡, 결말 및 4막으로 되었다고 소개했다. 그는 남주 네플류도프의 회억과 참회, 속죄, 사랑과 선을 되찾는 과정으로 인간성 부활의 사상감정 궤적을 그렸고 여주 마슬로바가 불행한 상황에 놓여 절망하고 타락하던데로부터 희망을 되찾는 과정으로 생명부활의 심리적 변화과정을 보여주었다고 소개했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CqgNOl3y4y2AIPIyAAAAAAAAAAA458.900x599

감독 단흥도(段興濤)는 이 오페라는 대형 오페라 구조에 따라 창작했고 서곡, 합창, 영탄과 극의 기승전결로 오페라의 여러가지 요소들이 충분히 구현되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인물의 감정과 심경변화 궤적이 뚜렷해 기억에 남는 오페라 형상을 창작하는데 가능성을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왕해평은 오페라 버전의 “부활”은 음악과 노래곡조에 짙은 러시아풍과 진한 중화의 정취를 융합했다며 서곡과 합창, 브릿지음악은 러시아 작곡가가 창작하고 노래곡조와 기타 음악부분은 중국 작곡가 류사군(劉思軍)이 창작했다고 소개했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CqgNOl3y4yyAOj9zAAAAAAAAAAA673.900x599

중국 전통극의 미적 풍격을 구현하기 위해 이 오페라는 중국 전통극 요소를 융합하고 시적 언어와 가사로 주제를 표현했다. 또 부분 노래 대목은 레치타티보와 아리아를 결합하는 방식으로 이야기서술과 감정표현을 모두 구현했다. 여기에 소프라노 송원명(宋元明)과 바리톤 장양(張揚)의 호연으로 오페라의 예술성과 몰입도를 더했다. 

오페라를 본 관중 손가예(孙嘉艺)는 재미있는 이야기와 배우들의 열연, 각색한 열린 결말의 이 작품은 인강성의 아름다움에 대한 믿음을 심어주었고 매우 감동적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번역/편집: 권향화
korean@cri.com.cn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