权香花
2020-05-07 12:00:55 출처:cri
편집:权香花

“미래를 믿어요” 자선공연 2회 성황리에 마무리

图片默认标题_fororder_1

5월 1일 연휴기간 사상 최대 규모의 온라인 자선공연 “미래를 믿어요” 2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5월 4일 첫공연 온라인 생방 클릭수는 1억 4백만뷰에 달했다. 수많은 유명 뮤지션들이 음악의 힘으로 각 업계의 조업 재개를 격려했다. 앞으로 남은 2회 공연이 최근에 온라인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2

5월 6일 공연에는 이우춘(李宇春), 레이, 왕봉(汪峰), 막문위(莫文蔚), 이운적(李雲迪), 중국 탁구팀 등 32팀이 출연했다. 백암송(白岩松)과 화소(華少), 왕함(汪涵) 세 MC가 각기 베이징과 항주, 장사에서 클라우드 진행을 선보였다. 백암송은 무한 열간면 외에 올해 4월 뉴스 1위 검색어는 음악과 벗꽃이였다며 이런 아름다운 것은 우리들의 마음을 치유한다고 했다.

아리엔터테이먼트 관계자는 올해 특별한 근로자의 날을 맞아 전 사회가 조업을 재개할 무렵 “최대공약수”의 자선공연을 주최했다며 음악의 힘으로 모두가 미래를 믿고 초조함을 이겨내어 새로운 생활을 맞이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번 자선공연은 아리엔터테이먼트 산하의 공연티켓팅 사이트 DAMAI가 주관하고 유쿠, 웨이보, 왕이클라우드뮤직, 샤미뮤직, 텐센트뮤직 등 여러 플랫폼이 동참했으며 고효송(高曉松)이 총프로듀서를 맡았다. 자선공연은 일체 상업적인 요소를 배제하고 오로지 개방포용의 자세로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반 플랫폼을 통해 동시간대에 방송했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3

6일 저녁 노래《Never Knows Tomorrow》로 공연 서막을 연 가수 박수(樸樹)는 집에서 기타치며 노래하는 외에 코로나19 사태 속 하루 일과를 영상으로 기록했다. 이외에 가수 채서곤(蔡徐坤)과 보석GEM은 코로나19 방역기간 창작한 노래로 네티즌들을 위로했고 왕봉, 제로밴드 등 베테랑 밴드들이 잇달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4

공연 말미에 중국 국가탁구팀 전원이 등장해 “사랑해 중국”을 열창해 공연을 고조로 이끌었다. 코로나19는 전 세계를 휩쓸었고 스포츠 경기도 이로 인해 중단되었다. 탁구협회 주석인 류국량(劉國梁)은 비록 경기가 중단되었지만 선수들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훈련을 견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되면 다시 경기장으로 돌아가 나라를 위해 분전하겠다”며 “선수들의 노래로 관중들을 위로, 격려하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미래를 믿고 함께 힘내자”고 웨쳤다.

유쿠는 프로그램 기획에 참여해 가수들의 공연 외에 의료진과 사회봉사자, 가게주인, 택배기사의 방역생활을 보여주면서 서로 다른 “중국의 온도”를 전했다.

이에 앞서 5월 4일 공연에서 상해무지개실내합창단과 가수 왕비(王菲), 상석뢰(常石磊), 배우 주신(周迅), 피아니스트 랑랑(郎朗)과 지나 등 32팀이 첫공연을 마쳤다. 뮤지션들은 새로운 공연으로 조업재개 중인 사람들에게 힘을 실어주었다.

이번 자선공연의 총프로듀서를 맡은 유명한 뮤지션 고효송은 코로나19 사태로 국민들이 대동단결을 이루었다며 음악계도 예외가 아니라고 했다. 그는 새로운 출발선에서 분투하는 모든 사람들을 노래로 격려하고 싶다며 “우리의 음악이 이 땅에서 온만큼 매 음표로 이 땅에 보답하고 싶다”고 했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5

번역/편집: 권향화

korean@cri.com.cn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