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仙花
2020-05-27 16:42:40 출처:cri
편집:朴仙花

김웅 전인대 대표, 지방교육 인재 양성 필요

图片默认标题_fororder_2107614722

연변대학 김웅 총장

코로나19의 여파로 올해 양회는 두달 남짓이 연기된 지난 5월 22일 베이징에서 개막했다.

전인대 대표로 이번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에 참석한 연변대학 김웅 총장이 본 방송국 기자의 인터뷰에 접했다.

특수상황상 올해는 특별한 방식으로 양회를 진행하는데 가장 인상적인 부분이라면?

김웅 대표: 이번 양회는 전염병 예방통제가 완전한 승리를 이룩하지 않은 상황에서 개최되었습니다. 비록 회의 일정은 줄어 들었지만 회의 내용은 충실하고 고 효율적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더욱 인상적인 것이라면 우리 당은 시종일관하게 인민대중의 이익을 첫 자리에 놓고 있다는 것입니다. 여러분들도 알다싶이 중대한 전염병 발생상황 앞에서 우리 당은 처음부터 인민의 생명안전과 신체건강을 첫 자리에 놓았습니다. 습근평 총서기는 인민군중의 생명은 지고무상하다고 했습니다. 이 부분이 저한테는 아주 인상적이었습니다.

이극강 총리의 정부 업무보고를 청취한 소감은?

김웅 대표: 올해 중국정부의 사업배치는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정부사업보고에서는 습근평 새 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사상을 견지했고 인민을 중심으로 하는 발전사상과 새로운 발전이념, 고품질 발전의 요구를 견지했습니다. 또한 도전과 어려움에 직면해 어떻게 정상화 전염병 예방통제를 진행하고 어떻게 올해 경제기본면을 안정시키며 어떻게 제시간에 빈곤퇴치   임무를 완성하고 어떻게 초요사회 전면 실현을 확보하며 어떻게 ‘6가지 안정’사업과 ‘6가지 보장’ 임무를 완성하고 날따라 복잡해지는 외교환경에 대처할 것인가 하는 등 한해의 전 사회, 전 세계가 주목하는 초점문제에 응답했습니다. 정부사업보고에서는 우리 나라가 취득한 성과를 간결하면서도 구체적으로 진술했고 문제를 분명하고 심각하게 분석함으로써 목표가 실제에 부합되고 제기한 건의가 구체적이면서 실행가능합니다.

이번에 가지고 온 의안은?

김웅 대표: 이번 양회에 가지고 온 의안은 동북지역 고등교육발전을 추진할 데 관한 의견입니다. 동북 전면진흥과 전방위적 진흥 실현에는 고등교육의 인재지력지지와 혁신지지가 필요한바 고등교육은 새 시대 동북진흥의 중요한 초석이자 전략적 내생동력입니다. 따라서 일류대학과 일류학과 건설을 계속 지지하는 동시에 동북 각 성에서 지방 종합성대학을 하나씩 선정해 국가와 관련 부, 위원회의 공동건설 형식으로 정책적 지지와 더욱 많은 자원을 제공해줌으로써 동북의 전면진흥과 전방위적 진흥, 나아가 ‘일대일로’ 및 동북아지역의 교류와 협력에 더 많은 공헌을 할수 있도록 지지해 주기 바랍니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642121514

연변대학 김웅 총장

다년간 교육분야를 위해 많은 기여를 해오셨는데, 지방교육에 있어서 현존하고 있는 문제점이나 중시를 돌려야 된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김웅 대표: 동북지역 대학교들이 직면한 가장 큰 문제는 높은 수준의 인재가 매우 결핍하고 인재유실이 심각한 것입니다. 최근 2년사이 동북삼성 ‘쌍일류(雙一流)’ 건설 대학교의 연간보고를 보면 이런 문제를 모두 1위로 놓고 있습니다. 비록 교육부에서 거시적 조절을 통해 우수인재들의 무질서 유동을 억제하고 있지만 발전환경, 급여대우, 학과와 학위 설치, 과학연구플랫폼 등 요소의 제약을 받아 우수인재 양성에서 여전히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더우기 학교자체의 우수인재 유실로 인해 동북지역 대학교 인재경쟁은 더욱 불리한 상황입니다. 우수인재의 부족은 학과건설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인재양성의 질과 과학연구 수준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나라와 사회가 필요한 창의적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연변대학은 어떤 노력들을 하고 있는지, 학교 이념이나 추구방향은?

김웅 대표: 저희 연변대학은 70년이라는 역사를 갖고 있습니다. 70년 발전과정에서 저희 대학은 당의 교육 방침과 민족정책을 꾸준히 관철 집행하고 대학이 갖고 있는 민족 특색과 지역특색을 충분히 발휘하여 21만명이 넘는 인재들를 양성해냈습니다. 2017년에는 국가 쌍일류 대학으로 선정되였고 2019년에는 특색이 있는 고 수준 대학A로 선정되었습니다. 나라와 사회가 필요한 창의적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서는 인재양성의 질을 애써 높이고 있습니다. 따라서 저는 연변대학 실제와 결합하여 “창신발전 질량발전 특색발전 융합발전”이라는 이념을 제기하였습니다. 특히 융합발전은 저희 대학의 전통이고 문화이자 정신입니다. 동시에 한 대학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키려면 특색을 살려야 합니다. 연변대학의 특색은 민족성이고 지역성입니다. 따라서 저는 “강,산,도,계” 네가지 문장을 잘 지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즉 두만강에 관한 연구, 장백산에 관한 연구, 조선반도에 관한 연구, 그리고 과계민족에 관한 연구입니다. 이 영역에서 질이 있는 연구를 착실히 진행하고 이에 관련된 높은 수준을 갖춘 인재를 키워야 합니다. 이것이 바로 대학의 경쟁력이고 생명력입니다. 저희 연변대학은 100주년을 맞이할 때 국내 일류 국제 저명 특색이 선명한 높은 수준 대학을 건설하려는 목표를 제기했습니다. 이 목표를 실현하려면 당과 정부 및 모든 연대인들과 사회 각 계층의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이 필요합니다. 저희 연변대학의 꿈이 꼭 실현될 수 있을리라 굳게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취재/정리: 박선화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