韩昌松
2020-07-20 18:16:46 출처:cri
편집:韩昌松

[오피니언]환경 개선 그리고 따오기 개체수 증가

图片默认标题_fororder_129218107

현재 세계적으로 따오기의 개체수가 5천마리정도에 달하고 중국 경내에 4400마리가 있으며 그 중에서 산시성(陝西省)에 4100마리가 살고 있다고 한다.

얼마전 보도에 의하면 따오기의 멸종위기 등급이 위급단계에서 위기단계로 하향조정되었다고 한다.     

동아시아대륙과 시베리아대륙을 생활무대로 해온 따오기를 중국에서는 “동방보석”이라 부르고 일본은 “국조”로 여기며 한국은 천연기념물로 지정하고 있다.

지난 세기 70년대까지 야생따오기는 점차 자취를 감추었고 그 원인은 남획과 환경오염, 개발로 인한 서식지 감소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인간의 행위와 욕심이 결국 따오기를 멸종 위급단계동물로 만들었던 것이다.

1981년 산시성에서 따오기 일가족 일곱마리가 발견되었다. 아마도 중국 경내의 최후의 야생따오기가족이었을 것이다. 이어 중국에서 따오기복원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고 20여년후에는 개체수가 천마리이상에 달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856650836

따오기가 사는 환경은 맑은 공기와 깨끗한 물, 오염없는 먹이가 있어야 한다. 따오기개체수의 증가는 산시성이 따오기의 “노아의 방주”라 불릴 정도로 친링(秦嶺)지역의 자연환경을 개선해온 결과물이라 할수 있다.

중국은 금산은산보다 녹수청산이 더욱 소중하다는 인식이 점점 대중속에 자리를 잡고 있다. 정부는 환경보전을 점점 더 중시하고 있고 환경오염기업과 행위에 대해 과감하게 철퇴를 내리고 있다. 환경오염을 대가로 한 경제발전은 지속가능발전으로 이어질수 없기 때문이다.

이제 따오기개체수는 점점 늘어나고 그들의 활동반경도 더욱 넓어질 것이다. 하늘을 우아하게 나는 “동방보석”의 모습을 더 많은 사람들이 목격하는 날이 빨리 오기를 기대해 본다.  

<출처: 조선어부 논평원>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