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仙玉
2020-07-22 15:17:27 출처:cri
편집:李仙玉

[오피니언] 마음의 속도

图片默认标题_fororder_VCG41628233196

올해 초에 시작된 코로나 19 사태가 벌써 반 년 넘어 계속되며 종식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가 1500만명을 넘어섰으며 코로나 19 팬데믹은 세계의 구석구석을 강타하고 있다. 그로 인해 그러지 않아도 사회와 경제, 과학과 기술의 발전에 가속도가 붙고 생활의 리듬이 빨라지면서 여유가 없어지고 조급정서가 많아진 사람들 마음의 속도에도 가속도가 붙는다.

한 사람이 정지상태에 있을 경우 시야는210°에 달하지만 시속 40km의 속도로 이동하게 되면 그 시야는 100°로 변하고, 시속 70km에는 65°, 시속 100km에는 시야가 40°로 급격하게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주행속도와 시야가 반비례 관계에 있어 차의 속도가 빠를수록 시야는 점점 더 좁아지는 것이다. 시야가 좁아지면 도로 표지나 경치를 분명하게 볼 수 없고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모르는 뜻밖의 상황도 제때에 발견할 수 없으며 정확한 판단을 기대하기는 더욱 어렵다. 속도가 빠를수록 시야가 좁아지고 시야기 좁아질수록 교통사고 발생의 확률이 높아지는 것이다.

마음의 속도 또한 마찬가지이다. 마음이 급해지면 여유가 없고 여유가 없으면 주변의 상황을 정확하게 판단하고 적시적으로 대응하기 어렵게 된다.

급히 먹는 밥이 체한다는 말이 있다. 또 욕속칙불달(欲速則不達), 너무 서두르면 오히려 달성하지 못하기 마련이라는 말도 있다. 마음이 급할수록 멀리 보지 못하고 계획을 세우기는커녕 눈앞의 문제 해결에만 급급해 하고 결국 수동적으로 환경에 끌려 다니게 된다. 마음의 속도가 지나치게 빠르면 하루가 새롭게 다가오는 변화에 제대로 적응하고 변화를 선도하기는커녕 허둥거리며 변화를 따라만 다니게 된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VCG211140884073

일일지계재어인 (一日之計在於寅), 일년지계재어춘 (一年之計在於春), 일생지계재어유 (一生在計在於幼), 하루 계획은 아침에 세우고, 일 년 계획은 봄에 세우며, 일생의 계획은 어릴 때 세운다는 공자의 말이다. 준비된 자에게 기회가 있고 계획을 세우는 자가 멀리 가며 높이 서서 멀리 내다보는 자가 평생 계획을 세운다.

고속의 시대, 밤 자고 나면 신 기술이 개발되고 생활의 리듬에 가속도가 붙고 세상이 숨가쁘게 빨리 돌수록 마음의 속도를 줄이자. 위기의 시대, 코로나 19사태가 끝이 보이지 않는 터널처럼 느껴질수록 마음의 여유를 가지자. 마음의 속도를 줄이면 더 넓은 세상이 보이고 더 넓은 세상이 보이면 더 멀리 갈 수 있다. 마음의 여유를 가지면 눈앞에 닥친 위기에 더 잘 대응하고 위기 속에서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갈 수 있다.

<출처: 조선어부 논평원>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