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辉
2020-11-09 17:27:55 출처:cri
편집:宋辉

상하이 푸둥, 개발·개방 30년만에 ‘상전벽해’의 기적 창조

상하이 푸둥이 개발·개방 30년만에 농촌지역에서 글로벌 금융중심지로 우뚝 서면서 상전벽해의 기적을 만들었다.

푸둥신구(浦東新區)는 상하이의 관할 구역중 하나로 면적이 1210만 m², 상주 인구가 550여만명에 달한다. 하지만 중국 국토의 8000분의 1 면적에 달하는 이곳에서 80분의 1의 GDP가 창출되고 있다.

상하이 푸둥, 개발·개방 30년만에 ‘상전벽해’의 기적 창조

농업지대에 불과하던 푸둥 지역이 국제적 경제특구로 개발되기 시작한 것은 1990년이다. 1990년 4월 중국 국무원이 상하이에서 푸둥 지역 개발을 촉진해 경제기술개발구와 경제특구를 건설하기로 하면서 푸둥의 개발과 개방이 본격 추진되기 시작했다.

상하이 푸둥, 개발·개방 30년만에 ‘상전벽해’의 기적 창조

(1989년 개발·개방 전의 상하이 푸둥)

올해는 푸둥신구 개발·개방이 30주년을 맞는 해다. 작년 한 해 푸둥의 GDP는 1조2734억 위안에 달했다. 이는 푸둥이 개발되기 30년 전의 211배에 맞먹는 숫자다.

푸둥은 또 수백 개 마천루가 빼곡히 들어서 빌딩의 숲으로도 불린다. 이 곳에는 총 285개 금융 빌딩이 솟아 있으며 이 가운데 97개 빌딩의 연간 세수액만 1억 위안에 이른다.

상하이 푸둥, 개발·개방 30년만에 ‘상전벽해’의 기적 창조

이 빌딩 숲 최고의 마천루이자 푸둥의 랜드마크는 단연 632m 높이의 상하이타워다. 상하이타워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높은 빌딩으로 119층으로 설계됐고 건축 면적이 57.8만m²에 달한다.

푸둥이 황량한 농촌 지역에서 고층빌딩이 숲을 이룬 세계적인 금융 중심지로 발돋움하기까지 불과 30년밖에 걸리지 않았다.

상하이 푸둥, 개발·개방 30년만에 ‘상전벽해’의 기적 창조

(세계에서 두 번째로 높은 빌딩 상하이타워)

푸둥의 개발·개방은 중국 개혁개방의 전략적인 발전과정을 잘 보여준다. 오늘날 푸둥은 중국 개혁개방의 대표주자가 되어 남방 경제특구와 연해도시, 창쟝(長江) 유역을 이끌고 전국 경제 발전을 견인하고 있다.

상하이 푸둥, 개발·개방 30년만에 ‘상전벽해’의 기적 창조

상하이 푸둥, 개발·개방 30년만에 ‘상전벽해’의 기적 창조

상하이 푸둥, 개발·개방 30년만에 ‘상전벽해’의 기적 창조

(상하이 푸둥신구 야경)

(상하이 취재팀)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