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东光
2020-12-29 17:18:27 출처:cri
편집:金东光

배궁사영(杯弓蛇影)

图片默认标题_fororder_8.杯弓蛇影

◎글자풀이: 잔 배(杯 bēi), 활 궁(弓 gōng), 뱀 사(蛇 shé), 그림자 영(影 yǐng)

◎뜻풀이: 공연한 의혹으로 고민을 하다.

◎출전: 한(漢) 응소(應劭) 『풍속통의•괴신(風俗通義•怪神)』

 

◎유래: 동한(東漢)의 학자 응소(應劭)는 『풍속통의(風俗通義)』라는 책을 썼는데 그중에는 그의 아버지와 관련된 이야기가 있다.

응소의 아버지 응빈(應郴)이 급읍(汲邑)현령으로 있으면서 어느 해 여름 주부(主簿) 두선(杜宣)을 집에 청해 함께 술잔을 기울였다. 주연은 대청에 마련되었고 대청의 북쪽 벽에는 붉은 색 활이 걸려 있었다. 그런데 실내에 빛이 비추면서 활의 그림자가 잔속의 술에 비꼈고 잔속의 술이 움직이면 그 활도 함께 일렁였다. 이를 본 두선이 작은 뱀이 술잔속에서 움직이는가 하여 크게 놀랐으나 상관과 함께 하는 자리라 마다하지 못하고 억지로 술을 마셨다. 그러고는 구실을 대고 급히 하직을 고했다.

집에 돌아온 두선은 생각할수록 온몸이 아파나는 것 같았고 특히 속에서 큰 통증이 느껴지는듯 하여 아무것도 먹을수가 없었고 끝내는 몸져 누웠다. 집식구들이 온갖 방법을 다해 치료를 했으나 전혀 차도가 없었고 두선은 점점 겨릅대같이 말라버렸다. 얼마간 시일이 흐른후 응빈이 공무때문에 두선을 찾아갔다가 이를 보고는 크게 놀라 왜 이렇게 되셨는가고 물었다. 이에 두선은 그날 응빈대인의 집에 가서 마신 술에 뱀이 들어 있었고 그때문에 이렇게 병에 걸렸다고 하소연했다. 응빈이 집에 돌아가 한참이나 생각해 보았으나 술잔속에 뱀이 들어 있었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았다. 그러다가 머리를 들어 북쪽 벽에 걸린 활을 보고는 짚이는 바가 있어 술잔에 술을 부어서는 두선이 앉았던 곳에 앉아서 보니 과연 술잔에 작은 뱀과 흡사한 그림자가 비쳤다.

이에 응빈은 수종을 보내 두선을 모셔오라 하고는 먼저번 자리에 술상을 차렸다. 두선이 잔을 들여다 보니 뱀의 그림자가 또 있는지라 혼비백산했다. 응빈이 웃으면서 백에 걸린 활을 가리키며 말했다. “자세히 보시구려. 이는 벽에 걸린 활의 그림자일 뿐이니 어찌 뱀이라 한단 말이요?” 그러고는 하인을 시켜 활을 내리라 하니 술잔속 뱀의 그림자가 가뭇없이 사라졌다. 이때에야 두선은 영문을 알게 되었고 병도 곧 나았다.

같은 이야기는 서진(西晉) 때 사람인 악광(樂廣)의 친구에게도 발생했다. 역시 잔속에 비낀 활의 그림자를 보고 놀라서 병에 걸렸고 결국 진상을 알게 된 후에는 의심과 두려움을 해소한 친구의 병이 금방 나았다는 이야기이다.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