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东光
2021-01-27 14:56:07 출처:cri
편집:金东光

화이불실(華而不實)

图片默认标题_fororder_55.华而不实

◎글자풀이: 빛날 화(華 huá), 말 이을 이(而 ér), 아닐 불(不 bù), 열매 실(實 shí).

◎뜻풀이: ①꽃만 피고 열매는 맺지 않다. ②겉만 번지르르하고 실속이 없다.

◎출전: 춘추•로(春秋•魯) 좌구명(左丘明)『좌전•문공5년(左傳•文公五年)』

 

◎유래: 춘추(春秋)시대에 진나라(晉)의 대부(大夫) 양처부(陽處父)가 위나라(衛)를 방문하게 되었다. 진나라로 돌아오는 중에 노나라(魯)의 녕읍(寧邑)에서 한 객점에 투숙하게 되었다. 객점 주인은 이름이 영(赢)이었다. 영은 양처부의 생김이 범상치 않고 그 행동거지가 비범함을 보고는 마음속으로 존경하게 되었고 아내에게 이렇게 말했다. “나는 오래전부터 덕행이 높은 이를 섬길수 있기를 바라왔소. 여러해동안 시시각각 그런 인물을 찾았으나 내 마음에 드는 인물을 만날수가 없었소. 그런데 오늘 양처부를 보니 범상치 않은 인물인지라 그를 따라서 가려 하오.”

녕영이 양처부를 따라 나서니 며칠동안 걸어 온(溫)이라는 지역에 도착했는데 그는 갑자기 양처부를 떠나 집으로 돌아갔다. 아내가 이상하게 여겨 물었다. “왜서 중도에 집에 돌아오신건가요?”

녕영이 대답했다. “처음에 나는 양처부의 외모가 잘 생기고 신뢰할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소. 헌데 그와 말을 해보니 그의 성정이 너무 강하고 편협하며 말만 번지르르하고 실속있는 일을 하지 않는 화이불실의 인물임을 알수 있었소. 이런 사람은 쉽게 다른 사람과 척을 지게 되오. 그를 따라갔다가는 깊은 깨우침을 얻는게 아니라 화를 당할것이 뻔하니 원래의 생각을 접게 된것이오.”

1년 후 양처부는 다른 사람에게 피살되고 말았다.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