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香兰
2021-07-01 15:15:48 출처:cri
편집:李香兰

웃음속에서 피어나는 샤오캉생활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 경축대회가 7월 1일 베이징 천안문광장에서 성대하게 거행되었다. 습근평(習近平)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국가주석,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이 참석해 중요한 연설을 발표했다. 습근평 총서기는 중국의 샤오캉 사회 전면 실현을 장엄하게 선언했다.

웃음속에서 피어나는 샤오캉생활_fororder_1

59세 전부량(錢富良)은 운남(云南) 통해(通海)고원농산품유한회사의 환경미화원이다. 그의 월소득은 2천 원(RMB) 남짓, 대학생 자녀 두명을 두었다. 그가 생각하는 샤오캉이란 '먹고 사는 걱정 없는 것이 바로 지금의 생활'이라고 했다. 
 

웃음속에서 피어나는 샤오캉생활_fororder_2


 54세 티베트족인 자시츠런은 과거 농사짓거나 목축업에 종사했다. 2008년 그가 살던 고장은 고속도로가 들어서면서 샹그릴라시까지 2시간 거리로 단축되었고 관광명소로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마을사람들은 관광업종에 뛰어들었고 자시츠런의 소득은 연 평균 10만 원으로 껑충 뛰었다. 

웃음속에서 피어나는 샤오캉생활_fororder_4

강서(江西) 길수현(吉水县) 구가촌(邱家村)의 한 빈곤호였던 구연평 부부는 당뇨합병증 환자이다. 마을 간부들의 도움을 받아 소사육 합동조합에 가입해 매년 일정소득을 유지하면서 더 나은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웃음속에서 피어나는 샤오캉생활_fororder_5

강서(江西) 영풍현(永丰县) 매항촌(梅坑村) 황효명(黃曉明)은 농사일 소득을 묻자 환한 웃음으로 답했다.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