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东光
2021-07-16 17:47:07 출처:cri
편집:金东光

천금일소(千金一笑)

천금일소(千金一笑)_fororder_104.千金一笑

글자풀이: 일천 천(千qiān), 쇠 금(金jīn), 한 일(一yī), 웃을 소(笑xiào).

뜻풀이: ①한번 웃음이 천금의 값이 나간다. ②미인을 형용해 이르는 말.

출처: 명(明) 풍몽룡(馮夢龍)『동주열국지(東周列國志)』제2회

유래: 서주(西周)의 마지막 제왕 유왕(幽王)은 역사상 유명한 폭군이다. 그는 괵공(虢公), 제공(祭公), 윤구(尹球) 이  세명의 간신들을 총애했다. 충신인 조숙대(趙叔帶)가 세갈래 강이 마르고 기산이 허물어지는 불길한 징조를 들어가며 유왕에게 정무에 힘쓰고 백성을 사랑하는 동시에 현자들을 청해 나라의 사직을 튼튼히 할것을 간했다. 허나 유왕은 조숙대를 조정에서 쫓아내고 다시는 출사하지 못하게 명했다. 다른 한 충신인 대부(大夫) 포향(褒珦)은 조대부가 축출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급히 궁에 들어가 간언을 했으며 이에 유왕이 대로하여 포향을 하옥시켰다.

포향의 아들 홍덕(洪德)은 주유왕이 호색한임을 아는지라 포촌(褒村)에서 한명의 절세미인을 사서는 그 이름을 포사(褒姒)라 하였으며 포사를 유왕에게 바쳐 아버지의 죄를 면하려 했다. 유왕은 포사를 보자마자 마음에 쏙 들어했으며 그 다음날로 궁에 들였으며 즉시 포향의 죄를 면하고 석방하도록 했다. 포사로 말할라 치면 그 자태가 요염하기 그지 없었으니 주유왕은 포사를 경대(瓊臺)에 머물게 하고 밤낮으로 함께 즐겼다. 후에 포사가 아들을 낳으니 그 이름을 백복(伯服)이라 했으며 유왕은 태자 의구(宜臼)를 폐서인하고 백복을 태자로 삼았다. 이어 정실인 신(申)황후를 냉궁에 연금시키고 비빈이던 포사를 황후로 삼았다.

포사는 유왕의 총애를 독차지했지만 종래로 환하게 웃은 적이 없었다. 유왕이 여러가지 방법을 다 써보았으나 여전히 포사의 웃음을 볼수 없었다. 이에 유왕은 누구든지 포사를 한번 웃게 하는 자는 천금을 상으로 주겠다는 어명을 내렸다.

괵부가 이런 계책을 내놓았다. “선왕께서 서융(西戎)의 침입을 막기 위해 여산(驪山)기슭에 봉화대 20기를 만들어 놓았습니다. 만약 적들이 쳐들어오면 봉화대에 연기를 지피고 부근의 제후들이 이를 보면 즉시 군사를 거느리고 구원하러 오게 되어 있습니다. 지금 천하가 태평하여 봉화가 오랫동안 꺼진 상태입니다. 대왕께서 황후마마와 함께 여산에 오르시고 봉화를 지피도록 명한다면 여러 제후들이 구원하려 달려 올것이며 적정이 없음을 알아차리고는 김이 새어 돌아 갈테니 황후께서 이를 보시면 꼭 웃음을 지을 것입니다.”

유왕이 그 계책대로 행했다. 과연 여러 제후들이 여산에 봉화가 오른 것을 보고는 급히 군사를 이끌고 달려왔다. 이때 유왕은 산정에서 포사와 함께 음주가무를 즐기고 있었다. 여러 제후들이 사면팔방에서 모여드는데 급히 달려 오느라 모두들 땀벌창이 되었다. 이들이 산기슭까지 와보니 변고가 발생하지 않았는지라 서로 쳐다보면서 한편 놀라면서도 황당해했다. 유왕이 이들에게 어지를 내렸다. “여러 제후들을 기다리고 있었노라. 외적이 침입한 것이 아니니 경들은 즉시 회군하라.” 이에 제후들이 풀이 죽어 본국으로 귀환했다. 포사는 제후들이 아무 일도 없는데 급히 달려 왔다가 서둘러 돌아가는 모습을 보고는 이들의 어리석음이 우스워 활짝 웃음을 지었다. 유왕은 약속대로 괵부에게 천금을 내주었다.

후에 견융(犬戎)이 호경(镐京)에 쳐들어오니 유왕은 봉화를 지피게 하였으나 제후들은 또 유왕이 허망한 짓을 하는 것이라 여겨 구하러 오는 자가 없었고 서주도 멸망하게 되었다.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