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仙玉
2021-07-19 17:54:05 출처:cri
편집:李仙玉

차이담 유전

차이담 유전_fororder_93-柴达木油田-1

(사진설명: 렁후 유전에서 뿜어 나오는 원유)

중화인민공화국 창건 후 석유의 부족은 국민경제발전을 제약하는 중요한 요소가 되었다. 1954년 봄, 석유 지질탐사대가 차이담(柴達木) 분지에서 석유를 발견했고 이어 전국 각지에서 석유 탐사와 채취를 위한 인원들이 차이담으로 향했다.

차이담 유전_fororder_93-柴达木油田-2

(사진설명: 차이담 분지의 지질탐사대원들)

1955년 12월 차이담에서 첫 원유를 뽑으면서 칭하이(靑海) 유전이 세워져 빈유국인 중국에 희망을 가져다 주었다. 1958년 9월 13일 차이담 분지 북쪽의 렁후(冷湖) 지역에서 일 생산량 800톤의 유전을 발견했다.

1959년 말, 중국에서 위먼(玉門)과 신장(新疆), 쓰촨(四川) 유전에 이어 제4의 유전으로 부상한 렁후 유전은 석유 생산량이 낮고 국민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금방 창건된 중화인민공화국에 새로운 혈액을 주입했다.

차이담 유전_fororder_93-柴达木油田-5

(사진설명: 렁후 유전에서 생산된 첫 원유)

(끝)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