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东光
2021-09-23 14:46:21 출처:cri
편집:金东光

불치하문(不恥下問)

불치하문(不恥下問)_fororder_不耻下问

◎글자풀이: 아닐 불(不bù), 부끄럼 치(恥chǐ), 아래 하(下xià), 물을 문(問wèn).

◎뜻풀이: 자기보다 아래사람에게 물어보는것을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다.

◎출전:『논어•공야장(論語•公冶長)』

 

◎유래: 공자(孔子)는 춘추(春秋)시대의 위대한 사상가, 정치가, 교육가인 동시에 유가학파(儒家學派)의 창시인이기도 하다. 사람들은 공자를 성인(聖人)이라 일컫는다. 허나 공자는 자신을 포함한 모든 사람들이 태어날 때부터 학문을 갖춘것이 아님을 늘 강조했다.
  한번은 공자가 노(魯)나라 군주의 조상제례에 참가한 적이 있었는데 그는 시도때도 없이 이것저것 물어 보았고 거의 모든 일을 다른 사람에게 자문했다. 이에 어떤 사람이 공자는 예의범절을 잘 몰라 무슨 일이나 물어보군 한다고 조롱했다. 이를 알게 된 공자가 이렇게 말했다. “모르는 일을 물어볼 때는 알 때까지 물어야 한다. 이것이 바로 내가 예의를 알려고 하는 방증이지 않느냐.”

당시 위(衛)나라의 대부 공어(孔圉)는 열린 마음으로 배우기를 즐겼고 사람됨이 정직했다. 그가 죽은 후 받은 익호는 “문(文)”이었고 후세 사람들은 그를 공문자(孔文子)라 불렀다. 공자의 제자인 자공(子貢)은 공어가 부족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하고 공자에게 불만을 토로했다. “스승님, 공어는 무슨 자격으로 ‘문’이라는 익호를 받았단 말입니까?”

이에 공자가 말했다. “명민하고 배우기를 즐겼고 불치하문 했으니 이가 바로 ‘문’이 아니겠느냐?”

그 뜻인즉 공어가 총명하면서도 배우기를 즐겼고 직위나 학문이 자신보다 낮은 사람에게 가르침을 받는 것을 수치로 여기지 않았으니 ‘문’이라는 익호를 쓸 자격이 충분하다는 것이다.

공자의 이 말에서 유래한 성어 “불치하문”은 지위나 학문이 자신보다 낮은 사람에게 가르침을 청할 때 사용하게 되었으며 겸손함이나 배우기를 즐기고 자만하지 않는 사람을 형용하기도 한다.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