系统管理员
2016-08-19 16:33:00 출처:cri
편집:系统管理员

항주 정상회의는 G20에 중국낙인을 찍을 터

오는 9월 4일~5일, 주요 20개국(G20) 지도자 제11회 정상회의가 중국 항주에서 열리게 된다. 세계의 모든 관심은 항주에 쏠려 있으며 중국이 G20의 발전과 국제협력에 가져다 줄 서프라이즈를 기대하고 있다.

중국이 G20 주최국을 맡게 된 것은 '위험을 무릅쓴 것'이라고 비유할 수 있다. 연속 3년간 저속 성장 후 2015년 세계경제 성장속도는 진일보 하락되었다. 선진국의 생산율 성장속도가 둔화되고 경제복구는 여전히 저속 궤도에 처해있다. 신흥시장과 개도국의 경제구조적 모순이 뚜렷하고 자본은 외부로 흘러나가며 국제금융과 대종상품 시장은 대폭으로 흔들리고 있다. 2016년에 들어선 후 세계경제 발전세는 재차 좌절을 당해 국제통화기금(IMF)은 또 세계경제 연간 성장속도 예상치를 하향조절했다. 세계경제는 여전히 심각한 조정기에 처해있으며 성장세가 취약하고 복구세는 불균형하여 많은 불확실성에 직면하고 있다.

아건강 상태의 세계경제에 대해 어떠한 효과적인 처방을 하는가 하는 것이 이번 G20 정상회담의 중요한 임무이다. 세계는 주최국인 중국이 세계경제를 위해 중국지혜를 주입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중국방안은 국제사회의 기대를 받고 있다. 다년간 중국은 세계경제 성장의 중요한 추동역량이었다. 올해 상반기 중국 GDP는 동기대비 6.7% 성장했고 각 주요수치는 예상치에 부합된다. 또한 구조조정은 중요한 발전을 가져왔고 경제성장의 품질은 끊임없이 제고되었다. 중국경제는 여전히 세계경제의 '동력원'과 '안정닻'이라 할 수 있다. 2015년 세계 경제성장에 대한 중국의 기여도는 30%에 가까우며 올해에도 여전히 비교적 높은 수준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IMF는 올해 두차례 세계 경제성장에 대한 예상치를 낮추었으나 이와 달리 중국경제 성장속도에 대한 예상치는 두차례 전부 높였다. 세계 각국은 보편적으로 중국의 경제상황 및 중국 경제정책을 주목하고 있으며 중국이 제출한 '일대일로'제안과 중국이 제출해 건립한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에 뜨거운 호응을 보이고 이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 항주 정상회담을 계기로 세계 각국은 중국이 제출한 세계관리방안을 기대하고 있다.

정상회담 의제 설계에서 중국은 많은 심혈을 기울였다. 이번 정상회담의 주제는 '혁신, 활력, 연동, 포용의 세계경제 구축'이다. 서로 호응하는 4개의 단어는 불가분의 관계이다. 각 나라는 '정책협조 강화, 성장방식 혁신', '더욱 고효율적인 세계경제금융관리', '활발한 국제무역과 투자','포용과 연동식발전', '세계경제에 영향주는 기타 뚜렷한 문제' 등 중점의제를 에워싸고 토론하게 된다. 이러한 의제는 모두 현재 세계경제발전이 직면한 가장 두드러지고 중요한 도전을 상대로 하고 있다.

주최국인 중국이 정상회담에 대한 배치는 중국시야를 구현하고 있다. 중국은 최대의 개도국이다. 이는 우선 중국은 개도국 진영에 속해 있음을 의미하며 중국의 정책입장은 개도국성격을 기반으로 한다. 동시에 중국은 대국으로서 큰 범위에서의 개도국 이익을 더욱 주목해야 하며 개도국의 정당한 권익을 수호하고 확대하는 것은 중국이 이행해야 할 책임과 의무이다.

때문에 중국이 주최한 G20정상회담은 아세안 순회 의장국인 라오스, 아프리카연합 순회 의장국인 차드, 아프리카 신개발 협력 계획(네파드)의 순회 의장국 세네갈 및 카자흐스탄과 이집트 등 대표성을 띤 개도국을 초청했다. 이번 정상회담은 G20역사상 개도국 참여가 가장 많은 한차례가 될 것이며 그 구성은 더욱 큰 대표성과 포용성을 갖고 있다. 중국은 20개 회원국에만 속하는 것이 아니라 전세계에 속하는 G20은 자신의 복지만 관심하지 말고 전 인류의 공동발전을 관심한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국제사회에 전하기를 희망한다.

G20이 건립된 이래 중국은 시종 적극 참여해 왔으며 이번 주최의 기회를 빌어 정상회담을 새로운 단계로 승격시킬 것이다.

2016년 G20정상회담은 역사와 현실이 어우러진 독특한 운치를 선사할 것이며 G20에 뚜렷한 중국낙인을 새길 것이다.

번역/편집: 박선화

korean@cri.com.cn

공유하기:
뉴스 더보기 >
기타 플랫폼
CMG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