系统管理员
2018-09-18 16:30:24 출처:cri
편집:系统管理员

개혁개방 40년, 그 때 그 시절

개혁개방 40년, 그 때 그 시절


개혁개방 초기의 산물로 '자영업자'를 들 수 있다. 계획경제 시대가 가고 일찍 시장경제에 눈을 뜬 사람들이 이른바 '철밥통'을 버리고 돈벌이를 위해 시장으로 쏟아져 나왔다. 이들은 가장 먼저 부를 축적한 사람들이 됐다. 사진은 1986년 광주(廣州) 시내 한복판에서 커다란 대야를 지닌 한 자영업자가 자전거로 힘겹게 움직이고 있는 모습이다.

개혁개방 40년, 그 때 그 시절

40년 전 개혁개방 초기 수입 음료수 코카콜라를 처음 맛 본 중국인들은 "중약 맛 나는 음료수"라고 그 맛을 표현했다. 그러나 중국인들은 금방 그 쌉싸롬하면서도 톡 쏘는 콜라의 맛에 매료되었다. 사진은 1979년 코카콜라가 처음 수입될 때의 자료사진이다.

개혁개방 40년, 그 때 그 시절


코카콜라가 수입되고 나서 얼마 안돼 커피가 수입되면서 중국에서 커피는 전통차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사진은 커피가 다른 전통음류수와 함께 매장에 진열된 모습이다. 

개혁개방 40년, 그 때 그 시절

1978년 개혁개방 이 후 글로벌 기업들은 중국 시장에 앞다퉈 진출했다. 그중 패스트푸드의 등장은 중국 요식업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켰다. 패스트푸드 대표 브랜드 KFC 중국 1호 매장 베이징 전문(前問) 매장의 모습이다.   

개혁개방 40년, 그 때 그 시절


개혁개방 전까지만 해도 중국인들의 옷차림새는 대체로 검정, 남색, 회색이 주를 이루었다. 그러나 개혁개방 이 후 사람들의 옷차림은 크게 달라졌다. 디자인과 색상이 다양해졌으며 유행을 따르기 시작했다.

개혁개방 40년, 그 때 그 시절


개혁개방 이전에는 중국 남성들이 중산복을 주로 입었다면 20세기 초, 해외 유학파들이 속속 귀국하면서 또 중국의 지도층 인사들이 정장을 입고 넥타이를 하기 시작하면서부터 대도시를 중심으로 정장 붐이 일기 시작했다. 
 

개혁개방 40년, 그 때 그 시절

1979년 이전, 사람들의 주된 교통수단은 자전거였다. 버스를 제외하고는 거리에서 차량을 보는 것이 좀처럼 힘들었던 그 시절, 자가용은 그야말로 절대적인 부의 상징이었다. 사진은 중국에 처음으로 수입된 자가용 차량 소피트 126p 모델이다.

개혁개방 40년, 그 때 그 시절

1979년 중국의 장홍(長虹)회사는 일본 파나소닉으로부터 흑백TV 생산라인을 들여 왔다. TV를 사기 위해 전국 각 지에서 모여온 화물차들이 공장 밖에서 줄서 대기했을 정도였고 공장이 24시간 쉬지 않고 풀가동됐음에도 물량은 창고에 머무를 틈도 없이 생산되는 족족 시장에 팔려 나갔다고 한다.

개혁개방 40년, 그 때 그 시절



1984년 광주시(廣州市)가 처음으로 할리우드 영화 "슈퍼맨"을 수입하여 상영했다. 

개혁개방 40년, 그 때 그 시절



지금은 너도나도 한 대 쯤은 갖고 있는 흔한 스마트폰이지만 1987년 당시에만 해도 언제 어디서나 통화가능한 기능을 탑재한 휴대폰은 그야말로 획기적인 산물이었다. 그 당시  따거따(大哥大)라고 불렸던 휴대폰은 신분의 상징, 부의 상징이었으며 더우기는 과학기술발전의 표징이었다.

개혁개방 40년, 그 때 그 시절

개혁개방 이후, 사람들의 여가생활에는 큰 변화가 생겼다. 연인과 영화를 보며 데이트를 즐겼고 청바지를 입고 디스코를 췄다. 사진은 1981년 나팔바지를 입고 라디오 단말기를 든 한 청년이 디스코를 추고 있는 모습이다.

개혁개방 40년, 그 때 그 시절

여성들이 아름다움에 점차 눈을 뜨기 시작했다. 화장을 하고 파마를 하는 등 개혁개방 이후 중국 여성들이 치장에 열을 올리기 시작했다. 사진은 1982년 상해에서 가장 큰 이발소인 남경이발소에서 여성들이 너도나도 파마하고 있는 모습이다.

개혁개방 40년, 그 때 그 시절

광주시는 그 지리적 위치 때문에 개혁개방 이후 새로운 유행을 가장 먼저 받아들인 곳이기도 하다. 사진은 1985년 "두 가지 문명건설"과 "5강4미3열정"이라는 주제로 광주시가 미인선발대회를 개최했다. 

개혁개방 40년, 그 때 그 시절


파란 눈, 노란 머리, 80년대 중국인들의 눈에 비춰진 외국인의 모습은 그저 신기하기만 했다. 소수의 외교관을 제외하고는 평소 외국인을 보지 못한 중국인들은 관광의 문이 열리면서 중국을 찾은 외국인들을 보면 시선을 떼지 못했다. 사진은 1980년 여름, 고궁에서 국보 구경은 뒤로 한 채 낯선 외국인에게 시선을 뺏겨 버린 중국인들의 모습이 인상 깊다. 

 

 

공유하기:
기타 플랫폼
CMG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