系统管理员
2019-01-03 09:24:19 출처:cri
편집:系统管理员

사랑의 마음으로 들끓는 불로송들

희망찬 2019년을 맞으며 28일 연변애청자협회 불로송노래교실 소조에서는 '사랑의 손길 전하기'행사로 뜻깊은 모임을 가지고 어렵게 공부하는 리모학생을 도와주고 방송청취 소감과 애청자가 된 긍지감을 토로하였다.

이들은 연길아리랑방송국을 통해 올해 안도현조선족중학교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연변1중에 진학한 한 여학생의 어려운 사연을 접하게 되였다.

리모학생은 어머니가 대장암으로 5년간 앓다가 지난해 세상 뜨고 아버지마저 후두암으로 6년이라는 투병생활로 고생하며 지금 생명이 경각을 다투는 상황이다. 그러나 리모학생은 학업을 비롯해 다방면으로 우수하고 품행도 단정하며 학생간부로 활약하며 어렵게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다.

불로송애청자들은 사랑의 마음을 모으자는 창의하에 평소 달마다 10원 기준으로 장보고 남은 돈을 모으는 활동을 벌였다. 이렇게 모아진 돈으로 이날 연변1중 1학년 리모 학생에게 2000원의 성금을 쥐어주며 포근히 껴안았다. 협회에서는 라디오도 한대 선믈하였다.

불로송애청자소조 김희숙 조장은 눈물을 흘리며"우리 신변에는 아직도 어렵게 살며 도움을 필요로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우리 모두가 사랑의 손길을 펼쳐 그들에게 따스함을 전합시다"라고 말하였다.

이어진 좌담모임에서 회원들은 방송청취 소감, 애청자가 된 긍지, 방송에 대한 건의 등 열렬한 분위기속에서 발언하였다.

리영자 회원은 애청자협회에서 해마다 조직하는 혁명열사 추모행사에서 소중한 교양을 받는다며 지난 9월 애청자 대표로 654명 연변적 열사들이 합장된 길림화피창 열사능원을 참배하며 받은 소감을 토로하였다.

김옥자 회원은 우리 회원들이 사랑의 마음으로 방송을 들으며 애심활동을 벌리는 행사들에 참가하고 이서 노후생활의 새로운 가치를 느낀다고 말했다.

박순자 회원은 우리 애청자 대오에 자각적으로 조화로운 사회 건설에 기여하는 훌륭한 분들이 많이 모였다며 긍정에너지가 넘치는 이 협회의 일원이 된 자랑을 느끼며 방송을 열심히 듣는다고 소개했다.

특색있게 진행된 불로송 소조의 연말행사에 참가한 형제소조대표들도 공감의 박수를 보냈다.

박철원

2018.12.29

공유하기:
기타 플랫폼
CMG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