权香花
2020-05-29 14:18:48 출처:cri
편집:权香花

가난구제 소재 드라마 인기리에 방송

图片默认标题_fororder_wKgACl7F1DSAEOj_AAAAAAAAAAA205.399x560

최근“만지서향(滿地書香)”과 “나의 금산은산(我的金山銀山)”, “하나도 빠질 수 없다(一個都不能少)”등 가난구제 소재의 드라마가 안방을 차지하고 있다. 이 작품들의 제작진은 창작과정에 우수한 작품을 제작하려는 초심을 가지고 생활 속 인물과 이야기를 설정하고 보다 유행적인 요소들을 극에 가미했다고 소개했다. 

“나의 금산은산”생활적인 대사와 캐릭터 설정

드라마 “나의 금산은산”은 빠른 전개와 새로운 풍격, 배우들의 열연으로 방송한 이래 시청률이 줄곧 앞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이 드라마 감독 분방(賁放)은 극 중 대부분의 에피소드가 모두 시나리오 작가들이 수십개 빈곤촌을 다니며 직접 들은 사실을 바탕으로 각색한 것이라고 했다. 

극 중 젊은이들의 대사나 행위는 시대에 알맞은 설정으로 전혀 위화감이 없다. 분방 감독은 관중들이 이 드라마를 보면서 앞으로의 진로에 참고하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이 드라마를 보면 사실 농촌에 상업기회가 곳곳에 있음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테면 전자상거래에 의한 가난구제인데 집집마다 온라인 가게를 운영하고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통해 가난구제 전문구역을 만들어 농민들이 재배한 농작물을 팔 수 있도록 격려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드라마는 또 코믹적인 요소를 가미하고 30여명의 입체적인 인물을 부각해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wKgACl7F1DiAM0IeAAAAAAAAAAA611.399x600

“하나도 빠질 수 없다”신선한 소재로 안방을 사로잡다

한 현에서 빈곤촌과 가장 부유한 촌이 합병한다면 어떤 “파란”이 일가? 일전에 방송을 시작한 빈곤퇴치 소재의 드라마 “하나도 빠질 수 없다”는 백영성(白永成) 감독이 연출하고 황품원(黃品沅), 조군(趙君), 진근(陳瑾), 살일나(薩日娜) 등이 출연했다. 이 드라마는 빈곤촌이 현지 부유촌에 합병된 후 함께 부유한 길로 나아가는 이야기를 보여주었다. 

“하나도 빠질 수 없다”는 시나리오 창작 단계부터 진실되고 신선한 소재로 관중들의 시선을 끄는데 역점을 두었다. 시나리오를 집필한 작가 조예(曹銳)는 장기간 감숙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고 모 빈곤촌에서 명예 촌주임을 담당해 현지의 풍토인정과 지역특색을 잘 알고 있다. 또 창작에 앞서 제작팀들은 함께 빈곤지역으로 가서 생활체험을 했다. 

백영성 감독은 작품의 예술성을 고려해 그의 마음속 “가장 아름다운 농촌”을 찾아 전국 곳곳을 누볐다. 그는 이 작품이 미학적 특징을 지니기를 바란다며 카메라에 호기스러우면서도 황량한 느낌을 담았다고 했다. 따라서 장액(張掖)의 서부 미학 특징이 관중들의 머리속에 인상 깊게 안겨오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번역/편집:  권향화
korean@cri.com.cn

공유하기:
기타 플랫폼
CMG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