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银玉
2020-06-15 12:47:06 출처:cri
편집:朴银玉

그림자 인형극, 녕하 시골의 빈곤퇴치서 큰 역할 발휘

녕하(寧夏)의 중심지역에 위치한 홍사보(紅寺堡)는 중국에서 최대 타지 생태이민 가난구제 집중지역으로서 녕하의 녕남 산구의 8개 현 이주민 23만명이 살고 있다. 그중 5816명으로 구성된 사초돈촌(沙草墩村)은 홍사보구에서 유명한 문화촌이며 촌의 무형문화재 그림자 인형극은 널리 알려져 있다. 

그림자 인형극은 중국 민간 전통예술이며 짐승의 가죽이나 판지로 만든 인물의 실루엣으로 이야기를 엮어가는 민간 연극이다. 공연시 연예인들은 백색의 하얀 커튼 뒤에서 영화인을 조종하면서, 현지에서 유행하는 곡조로 이야기를 전하는데 타악기와 현악을 곁들여 짙은 시골 분위기를 연출한다. 그림자 인형극의 유행범위는 아주 넓지만 각지 공연의 곡조가 다름에 따라 여러가지 다양한 그림자 인형극이 나타났다. 2011년 중국의 그림자 인형극은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작 명부에 입선되었다.  
사초돈촌 종합문화서비스센터 활동실에서 그림자 인형극이 매일 공연되고 있다. 징과 북소리가 우렁차고 힘차며, 노래 곡조가 때로는 높고 때로는 완곡하다. 양영홍(楊英紅) 사초돈촌의 그림자 인형극단 단장은 막후에서 “도전”하는데 가장 많을 때는 두 손에 네 개의 그림자 인형극 소품을 들고 좌우로 도약하거나 상하로 뒤집는 공연을 펼쳐 인물의 이미지를 절묘하게 표현한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杨永红在操作皮影(新华社)

사진: 양영홍이 그림자 인형을 조작하고 있다 (신화사 제공)


공연이 끝난후 배우들을 둘러쌌던 남녀노소는 큰 박수를 보냈다. 흥이 가셔지지 않은 촌민들은 다음 공연을 기다리기도 했다. 사초돈촌 촌민들은 모두 녕하 문화 대현인 융덕현(隆德縣)에서 이주해온 사람들인데 해마다 명절때면 촌의 문화행사를 멋지게 조직했다. 

1997년에 19세의 양영홍은 국가 2급 배우이자 융덕현의 그림자 인형극 전문가인 양서(梁瑞)를 스승으로 모시고 그림자 인형극을 배웠다. 양영홍의 스승 양서는 대대로 물려내려온 120여개의 그림자 인형극 인물 소품을 전부 제자 양영홍에게 넘겨주었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沙草墩村正在上演的皮影戏(新华社)

사초돈촌에서 그림자 인형극을 공연하고 있는 모습(신화사) 
 

2000년에 양영홍은 홍사보에 이주를 왔다. 당시는 비록 생활이 어려웠지만 그는 그림자 인형극에 대한 사랑을 포기하지 않았다. 그는 농망기에는 농사일에 종사하고 농한기에는 촌의 그림자 인형극 애호가들과 함께 피곤을 잊고 노래하고 연주하면서 즐겁게 보냈다.  
2012년 양영홍은 그림자 인형극 극단을 설립하고 자체로 의상과 소품을 만들었으며 30명으로 구성된 그림자 인형극 팀을 구성했다. 그후 극단은 촌을 벗어나 외지의 시골 묘회 또는 공익공연 등에 참가하면서 점차 현지에서 명성을 쌓아가기 시작했으며 일부 그림자 인형극 팬들의 사랑을 받게 되었다. 
2017년에 사초돈은 촌 문화서비스센터를 조성했는데 그때로부터 이곳은 촌에서 가장 인기있는 곳으로 되었으며 아울러 극단이 일상 연습하고 공연하는 장소로 되었다. 홍사보 문화관이 모든 악기와 음향시설을 지원했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沙草墩村村民在观看皮影戏
사진: 사초돈 촌민들 그림자 인형극 관람
 

그림자 인형극 극단이 보다 전문화되고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게 하기 위해 2017년 양영홍은 녕하 성융원 그림자 인형극 공연회사를 등록하고 높은 표준으로 그림자 인형극 연예인을 선발했는데 그들 중 나이가 가장 어린 배우는 20살, 나이가 가장 많은 배우는 40여세였으며 양영홍은 공연회사의 법인 겸 감독을 맡았다. 
회사가 설립된지 얼마 안돼 그들에게 공연을 요청하기 위해 마을로 찾아온 사람도 있었다. 양영홍은 “일부 도시 사람들은 종래로 그림자 인형극을 본 적이 없어 아주 신기해 했는데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그림자 인형극을 좋아하는 것을 보고 모두들 공연에 열을 올렸다”고 말했다. 
양영홍의 공연팀은 이전에는 재미로 자선공연을 하였는데 지금은 달라졌으며 전촌의 문화산업으로 부상했다. 10년동안 촌 당지부서기 직을 맡은 왕영명(王永明) 서기는 가난구제를 하려면 먼저 의지부터 구제해야 한다며 여기서 문화의 역할이 크다고 감명 깊게 말했다. 그는 “평소 회의때에는 사람들을 부르기 힘들지만 일단 공연행사가 있으면 모두들 아주 적극적으로 참가하며 특히 겨울 농한기에는 재미있게 참여해 생활이 충실하고 상호 교류하면서 발전을 비교하는 사람도 많다”라고 소개했다. 
전면적인 중등수준사회 건설에서 문화건설도 아주 중요하다. 농민들은 소득이 늘어나면서 정신적으로도 부유해지게 되었다. 

공유하기:
뉴스 더보기 >
기타 플랫폼
CMG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