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香兰
2020-12-28 09:57:22 출처:cri
편집:李香兰

양미,레이자인 주연 영화, '소설가를 암살하다' 예고편 공개

'수춘도(绣春刀)' 시리즈 감독인 루양(路阳)이 메가폰을 잡고 닝호(宁浩)가 감독한 판타지 액션 어드벤처 영화 '소설가를 암살하다'가 예고편을 공개하며 소설이 현실을 바꾸는 스토리 설정을 더 또렷이 담아내면서 신념에 관한 환상적인 모험을 흥미진진하게 풀어낸다.

두 개의 평행세계의 이야기 설정을 넘어 새로운 예고 속 인물들도 입체적으로 등장하는데 특히 반파 양미(杨幂)에게 고용되어 소설가 둥쯔젠(董子健)을 암살하는   레이자인(雷佳音)이 그러하다. 쿨한 설정의 킬러임에도 불구하고 영화에서 가장 많이 당하는 한사람이다. 고용주 양미에게 갖은 매를 맞는 역대 '최악의 킬러'다.

양미,레이자인 주연 영화, '소설가를 암살하다' 예고편 공개_fororder_rBABDF_ZmEyAXsqnAAAAAAAAAAA514.780x1196

영화에서 양미는 레이자인을 고용해 소설가 둥쯔젠을 암살하게 한다. 재미있는 건 기존 영화 속 멋진 킬러 이미지와 달리 레이자인은 수염이 덥수룩하고  이마는 찢겨져 피가 흐르며 욕조에 눌려 허덕이는 모습이 그려져 있는 점이다. 둥쯔젠이 연기하는 두 캐릭터는 하나는 답답한 집돌이, 다른 하나는 거침없는 성격으로 전혀 다른 성격을 연기해야 하기에 연기자에겐 큰 도전일 수 밖에 없다. 

첫 대본 리딩을 마친 후 둥쯔젠은 캐릭터에 대한 깊은 감정과 함께 많은 생각을 떠올렸다도 한다. 둥쯔젠은또한 영화에 전념하기 위해 여러 프로젝트를 포기했는데 루양 감독은 이에 큰 감명을 받았고 "둥쯔젠이 캐릭터를 잘 소화해줘서 다행'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영화는 2021년 정월 초하루에 개봉될 예정이다. 

번역/편집: 이향란

korean@cri.com.cn

공유하기:
뉴스 더보기 >
기타 플랫폼
CMG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