朱正善
2021-01-29 18:12:51 출처:cri
편집:朱正善

'대단한 시도'로 평가 받은 <길상여의> 는 어떤 영화?

'대단한 시도'로 평가 받은 <길상여의> 는 어떤 영화?_fororder_导演大鹏

다펑(大鹏) 감독

다펑(大鹏)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신작 <길상여의>(吉祥如意:만사형통을 바라는 새해 대표 덕담)가 1월 29일 개봉했다.

코믹 영화의 감독이 기발한 착상으로 고향인 동북 농촌에 돌아가 설을 쇠는 모습을 리얼하게 스크린화하려고 하면서 발생한 일련의 웃지도 울지도 못할 스토리가 이 영화에 담겨있다.

다펑 감독의 첫 리얼리티 영화 작품인 <길상여의>는 그의 실생활에 근거해 촬영했다. 

2017년 구정, 다펑이 외할머니가 사는 동북 농촌 마을로 설 쇠러 간다. 그리고 이야기는 그의 가족들이 주연이 되어 펼쳐진다....

영화는 카메라를 과감히 집 식구들한테 돌렸고 다펑 감독은 사전에 식구들한테 시나리오를 알리지도 않았다. 그냥 자연스럽게 있는 그대로를 찍으려는 다펑 감독의 의중...카메라에는 말다툼 하고 화해로 푸는 가족의 모습이 그대로 담긴다. 

영화 출연자들이 모두 다펑의 가족으로 자기 자신을 '연기'하면 되고 영화 제작인 다펑도 남이 아닌 그들의 가족이다. 둘도 없는 믿음으로 다펑은 가족들의 가장 리얼한 생활 모습을 담을수 있게 되고 가족의 정과 가족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풀어나갈 수 있게 된다.  

"다툴 때는 다투더라도 언제 그랬냐 싶게 돌아 앉으면 응어리를 풀고 어려울수록 서로 아끼고 돕는 것이 바로 가족의 끈끈한 정이죠' 감독 다펑이 말하는 가족관계다.

영화 <길상여의>는 <길상>과 <여의> 두 부분으로 나뉘어 두 팀이 각각 촬영했다. 

하지만 영화 감독이면서도 주연인 다펑은 <길상>과 <여의> 두 부분을 독립적이면서도 서로 맞물리게 연관시켜 전자가 질문을 던졌다면 후자는 답안을 제시하고 있다. 

영화 촬영시 특정 시나리오를 짜지 않고 실생활 그대로 카메라에 담는 과정은 결코 순탄치만은 않아 때로는 컨트롤 할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기도 했다. 

<여의>부분에 영화 촬영의 우여곡절을 담았다. 크랭크인을 앞두고 갑작스레 중병을 앓는 할머니, 영화 촬영기간 세상을 뜨는 할머니, 영화 촬영 중반 셋째 외삼촌의 딸이 집에 돌아오며 진짜와 가짜  '딸'이 한 화면에 나오는 등...극적인 스토리지만 진실한 상황이었다. 다펑 감독은 이 모든 것을 진실하게 화면에 담았다.

'대단한 시도'로 평가 받은 <길상여의> 는 어떤 영화?_fororder_刘陆

여주연 류루(劉陸)

1월27일 개봉을 앞두고 <길상여의> 첫 상영회가 베이징에서 있었다. 상영회에는 다펑 감독과 이 영화의 유일한 배우인 여주연 류루(劉陸), 그리고 영화 스탭들이 참석해 4년여에 걸쳐 완성된 이 영화를 업계 인사 및 팬들과 함께 관람했다.

다펑 감독의 가장 예상외 영화로 지목되는 <길상여의>에 이날 호평이 봇물처럼 쏟아졌다. 

관후(管虎) 감독은 "진실한 감동은 말로 형언키 어렵다"며 감동을 전하고 황보(黃渤)감독은 <길상여의>가 다펑 감독의 "한 차례 대단한 시도"라고 극찬했다.

영화의 교묘한 설정은 감탄을 자아냈고 가족의 정과 현실 간의 모순은 눈물샘을 자극했다. 

배우 장이(張譯)는 "설령 상처라 할지라도 따스함이 넘치는 서민들의 일상이 그대로 녹아있고 이 영화로 인해 중국 영화의 장르와 내용이 한층 풍부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관람 소감을 밝혔다.

<길상여의>는 관객들에게 찐한 감동을 선사함과 아울러 좋은 평판도 얻어 현재  더우반(豆瓣) 플랫폼에서 8.4의 좋은 평점을 받고 있다.

중국 영화계에 신선한 바람을 몰고 온 <길상여의>의 흥행을 기대해본다.

번역/편집:주정선

korean@cri.com.cn

 

     

 

 

공유하기:
기타 플랫폼
CMG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