权香花
2021-06-03 17:43:53 출처:cri
편집:权香花

중국에 먹칠하기 위한 미 일부인들의 "전문위조" 상투적 수법 낱낱이 드러나다

 

무대에 올라 맞장구를 치면서 재차 중국을 모함하는 자작극을 연출하고 있다. 

그들이 등장하기만 하면 바로 짜놓은 듯한 느낌이 확 와 닿는다. 우선 "월스트리트저널"은 세계보건총회 개막전야에 글을 발표해 한가지 비밀정보를 획득했다며 코로나19 기원을 무한 실험실로 지목하려는 의도를 보였다. 그 후 미국의 일부 언론들도 가세해 요언을 날조했다. 그 뒤를 이어 미국의 정치인들이 등장해 이른바 "대중들의 압력"을 이유로 정보기관이 개입해 조사를 벌이도록 했다. 계획적인 중국 오명화 자작극이 시작된 것이다. 

같은 수법과 같은 스토리에 외계는 생소하지 않다. 신강문제에서도 미국은 똑같은 "거짓말사슬"이 있었다. 이른바 싱크탱크 전문가들의 보고서 작성, 언론 가세, 정치인들의 협박 등등...

다른 점이라면 수요에 따라 "배우"들을 좀씩 교체하는 것뿐이다. 

바이러스 기원문제에서 미국의 일부 사람들은 옛 수법을 다시 쓰면서 허점이 백출하더라도, 또 천만의 손가락질에도 불구하고 기어코 중국에 먹칠하려 하고 있는데 그야말로 야만적이고 횡포하며 뻔뻔스러운 패권 행태이다.   

자작극은 자작극일뿐 풍랑을 일으키지 못하며 세계를 속일 수 없다. 미 정보기관의 상투적이면서도 졸렬한 수법은 벌써 세상에 간파되었다. 세계보건기구는 재차 바이러스의 기원 작업이 지금 정치에 "독해"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적지 않은 분석 인사들은 미국의 정치인들이 정보기관이 주도해 바이러스의 기원조사를 벌이게 하는 것은 완전히 "반 과학"적이라고 지적했다. 

거짓말에 의해 도출된 결론을 믿을 사람이 없다. 미국의 일부인들의 정치적인 농간은 전 세계의 방역 노력을 훼손할 뿐만 아니라 자신도 도의를 잃게 하고 명예도 손상시킬 것이다 
  

공유하기:
기타 플랫폼
CMG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