赵玉丹
2021-06-23 20:52:09 출처:cri
편집:赵玉丹

원주민에 대한 캐나다의 엄중 범죄 반드시 철저히 조사해야

22일 유엔인권이사회 제47차회의에서 중국이 러시아와 벨로루시, 조선, 이란, 시리아 등 나라를 대표해 캐나다의 인권문제와 관련해 공동발언하고 인권 침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캐나다에 촉구했다. 

공동발언은 역사적으로 캐나다는 원주민에 대해 토지를 약탈하고 사람을 학살하며 문화를 말소하는 등 많은 범죄를 저질렀다고 질타했다. 캐나다가 미국과 영국 등 나라와 함께 "인종멸종" 등 거짓말로 중국을 공격할 때 사실은 사람들에게 중국에 덮어씌운 모든 누명의 원형이 그들에게 있음을 알려주고 있다. 

피 하더 캐나다 상원 의원의 말처럼 "캐나다의 이런 무서운 역사사실은 중국을 상대로 한 결의 속에 가득한 도덕적 우월감과 잘난체와 상당히 아이러니한 대비를 이룬다"

진실은 사람을 경악케 한다. 최근 캐나다의 한 원주민 기숙학교 옛 터에서 인디안 원주민 어린이 215명의 유해가 발견됐는데 어린이들의 사망정보가 전혀 기록이 되어 있지 않다. 억울하게 숨진 어린 생명들은 멀리 부모를 떠나 의지가지 없이 있다가 결국 학대와 보살핌 부족으로 숨졌다. 인륜과 인성을 어기는 이런 죄행은 모든 양심이 있는 사람들을 크게 분노케 한다. 

캐나다 원주민인권활동가 로렐라이 윌리엄스 씨는 이 사건은 "빙산의 일각"일 뿐이라고 말했다. 악명이 자자한 원주민 기숙학교제도는 캐나다에서 한세기 남짓이 존재했다. 불확실한 집계에 따르면 15만명 이상의 원주민 어린이가 억압에 의해 부모를 떠나 이른바 "인디안기숙학교"에 들어갔으며 5만명 이상이 학대로 숨졌다. 2015년 캐나다 "진실과 화해위원회"는 조사보고서를 발표하고 원주민기숙학교제도는 문화인종멸종이라고 질타했다. 

캐나다 원주민의 권리에 대한 캐나다 정부의 억압은 이뿐이 아니다. 1876년 캐나다는 "인디안인법"을 출범하고 인디안인을 척박하고 협소하며 세상과 격리돼 있고 생존여건이 열악한 보류지 2200여개에 가두어 원주민의 전도와 희망을 박탈하여 자살률이 크게 높아졌다. 

캐나다의 일부 정객이 원주민에 대한 폭행은 역사라고 변명하고 있지만 사실은 원주민의 권익과 인종차별시를 포함한 인권문제를 그들은 진정으로 마음에 두지 않았으며 심지어 종용하는 태도를 취하고 있다 .

일례로 2007년 유엔총회가 "유엔토착민권리선언"을 채택할 때 절대다수의 회원국이 찬성표를 넣었으며 캐나다는 미국 등 소수국과 함께 반대표를 넣었다가 2016년에야 반대 입장을 철회했다. 

국정운영에서 곧 이임하는 캐나다의 이뉴인 하원 의원은 캐나다 의회는 한편으로는 원주민과의 화해를 운운하면서 한편으로는 원주민의 기본적인 인권 보호를 예산에 포함시키는 것을 거부하고 있다. 최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 34%의 캐나다인이 "인종주의 국가"에서 살고 있다고 한데는 이유가 있다. 캐나다 역사학자 테일러·녹스 박사는 오늘날의 캐나다 사회에도 백인지상주의가 깊이 뿌리내리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발견한 200여구의 인디안 원주민 어린이 시신 잔해사건과 관련해 유엔인권이사회 산하의 여러 기구의 특별보고관과 전문가는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이를 전격 조사할 것을 촉구하고 피해자들은 보상받을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국제사회의 정의로운 호소이다. 원주민에 대한 캐나다의 엄중 범죄는 반드시 철저히 조사돼야 하며 이를 위해 책임져야 하는 사람들은 반드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하며 피해자들에게 정의를 돌려주고 인류의 도덕과 양심이 구현되어야 한다. 

 

공유하기:
기타 플랫폼
CMG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