韩京花
2021-10-14 07:40:30 출처:cri
편집:韩京花

中 겨울철 대비 전기료 인상 폭 20% 이하로 제한

최근 열린 중국 국무원 상무회의에서는 겨울·봄철 전력 및 석탄 공급을 보장함으로써 기본 생활 및 경제 안정화를 달성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회의는 주민, 농업 및 공익사업용 전기료를 안정화시키기 위해 각각 10%, 15% 이하로 설정했던 기존 전기료 상·하한폭을 모두 20% 이하로 재조정했다.

최근 중국 내 여러 지역에서는 전력이 끊기는 등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 대해 회의는 글로벌 시장의 에너지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르고 여기에 중국 국내 전력 및 석탄 수급 불균형 문제 등이 겹치자 일부 지역이 전기 공급을 제한했다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정상적인 경제 활동과 주민 생활에까지 차질이 빚어진 점도 언급했다.

회의는 전력 및 석탄 공급 부담이 큰 겨울철과 봄철을 대비하기 위해 ▷동북지역 겨울철 난방 우선 공급 ▷석탄 생산 확대 및 운송 강화 ▷석탄 발전 기업에 대한 금융 혜택 지원 ▷석탄발전 가격 시장화 메커니즘 개선 ▷풍력·태양광 발전 등 예비전력 시설 구축 ▷고(高)에너지소모 및 오염 산업에 대한 무분별한 규제 경계 등을 주문했다.

회의는 또한 혁신으로 자원 영역 핵심 기술과 설비의 난제를 풀고 녹색 저탄소의 선진기술 연구개발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공유하기:
뉴스 더보기 >
기타 플랫폼
CMG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