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景曦
2021-11-09 16:52:15 출처:cri
편집:李景曦

가난 구제 서기—루루이양(陸瑞陽)

"광활한 농촌에서 젊은이들은 꿈을 펼칠 수 있습니다. 나는 마을 주민들이 가난에서 벗어나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이끌기 위해 이곳에 왔습니다."


루루이양은 올해 40세이다. 국가기관 공무원인 그는 2017년 베이징에서 쓰촨으로 와  셰자묘촌(謝家廟村) 가난 구제 주재간부가 됐다.

2012년에도 중국의 광활한 지역에는 1억 명 가까운 빈곤층이 있었다. 최근 10년간 중국 정부는 매년 300억 위안이 넘는 가난 구제 자금을 투입했고, 1000만 명에 육박하는 사람들이 빈곤 퇴치에 뛰어들었으며 300여만 명의 주재간부를 파견했다. 그들은 외지고 척박한 시골에서 현지인들이 빈곤에서 벗어나도록 도왔다. 루루이양은 바로 그 300만명 중 한 사람이다. 

 

공유하기:
뉴스 더보기 >
기타 플랫폼
CMG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