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12 16:06:36 출처:cru
편집:金东光

음짐지갈(飮鴆止渴)

◎글자풀이: 마실 음(飮 yǐn),  짐새 짐(鴆 zhèn), 그칠 지(止 zhǐ), 목마를 갈(渴 kě).

◎뜻풀이: ①독이 든 술을 마셔 갈증을 풀다. ②후환을 생각하지 않고 눈앞의 위급만을 면하기 위해 임시방편을 쓰다.  

◎출전: 남조•송(南朝•宋) 범엽(范曄)『후한서•곽서전(後漢書•霍諝傳)』

◎유래: 곽서는 동한(東漢)사람이며 어릴 때부터 학문에 정진하여 열몇살 때에 이미 유가(儒家)의 경전을 통달하였고 여러가지 역사이야기와 춘추제가(春秋諸家)의 학문에 능하였다.

   곽서가 열다섯살 되던 해에 어떤 사람이 곽서의 외숙부 송광(宋光)이 법령을 지키지 않고 사사로이 책자을 만들었다고 대장군 양상(梁商)에게 밀고했다. 이로 하여 송광은 낙양(洛陽)에서 하옥되었고 심한 고문을 당해 목숨이 위태로운 지경에 이르렀다. 외숙부가 억울한 누명을 쓴 것을 아는 곽서가 양서에게 편지를 보내 송광의 무고함을 주장했다. 그중에는 이런 말이 있다.

   “(중략)송광은 선비가문의 후손으로 그 현명함이 고향에 널리 알려져 있으며 그 자신은 밤낮으로 조정의 부름을 기다리면서 언행을 언제나 조심 또 조심하고 있습니다. 그런 그가 어찌 나라의 법을 어기는 일을 한단 말입니까? 만약 배가 고프다 하여 부자를 먹거나 목이 마르다고 하여 독주를 마신다면(止渴于鴆毒) 술과 음식이 창자에 이르기도전에 목구멍이 타버릴 것이니 누가 이런 아둔한 짓을 하겠습니까! 이전에 동해의 효부(孝婦)가 억울한 죽음을 당하자 여러해동안 가뭄이 든적이 있습니다. 지금 송광이 억울하게 투옥되었으니 응당 이를 바로잡아야 옳을 것입니다. 덕망이 높은 대장군께서 조금만 더 굽어 살피신다면 사건의 진상을 아실것이옵니다……”

   편지를 읽고난 양상이 곽서의 재능과 기품을 알아보고는 황제에게 상주하여 송광을 석방시켰다.

이 일은 현지에서 미담으로 전해졌으며 고향사람들은 곽서를 효렴(孝廉)으로 천거했다. 그후 얼마 안되어 곽서는 금성태수(金城太守)로 임명되었다.


공유하기:
영상 종합 더보기 >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