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23 15:12:25 출처:cri
편집:韩京花

어산지의 운명은 '미국식 자유'의 조요경이다

영국 지방법원이 일전에 '위키 리스트'의 창립자 어산지의 미국 인도를 승인하여 각측의 질의와 항의를 유발했다. 이날 어산지의 지지자들이 법원 밖에서 집회를 가지고 이번 법원의 결정을 "황당하기 그지없다'고 규탄했다. 

어산지의 변호사는 어산지가 미국에서 무려 175년의 감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위키 리스트' 의 크리스틴 흐라픈손 총편집장은 미국과 영국의 이번 결정은 "어산지에게 사형을 선포한 것과 마찬가지이다"라고 말했다. 

지난 10여 년간 미국정부는 줄곧 어산지를 체포하려고 애썼다. 그것은 어산지가 미국의 일련의 스캔들을 폭로하여 미국의 체면을 완전히 구겨놓았기 때문이다. 어산지의 운명은 세인들이 미국에서 '자유'가 존중받지 못함을 잘 알도록 했다. 자유는 미국 정치인들이 타국을 공격할 때 이용하는 구실과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 

미국과 나토 동맹국의 전쟁 죄행을 세계에 폭로했기 때문에 어산지는 미국정부의 적이 되었다. 미국에서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국정부와 협력하는 언론만 발언의 권리가 있고 어산지와 스노우든 같은 이들에게는 발언의 자유가 없는 것 같다. 

이뿐만 아니다. 어산지의 운명에서 우리는 미국이 추켜세우는 '인권'과 '민주'의 본질을 잘 알 수 있다. 미국 정치인들이 말하는 '자유'는 진상 폭로를 용허하지 않고 다른 문명과 제도를 용납하지 않으며 다른 나라들이 정상적으로 발전하려는 권리와 자유를 허용하지 않는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