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6 15:25:47 출처:cri
편집:李仙玉

[고전] 나라의 기강이 무너지면 무슨 일인들 생기지 않으랴

“기강일폐, 하사불생

紀綱一廢, 何事不生

인용:

마르크스주의 정당인 공산당의 가장 뛰어난 특징과 우위는 정치를 논하는 것입니다. 강력한 정치적 보장이 없으면 당의 단합과 통일은 빈말에 불과합니다. 우리 나라에서 한 때 정치로 통솔하고 계급투쟁을 중심으로 하던잘못된 시기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정치를 말하지 않거나 적게 말하라는 것은 아닙니다. 공산당이 정치를 논하지 않으면 공산당이라 할 수 있겠습니까? ‘나라의 기강이 무너지면(紀綱一廢) 무슨 일인들 생기지 않으랴(何事不生)’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 자리에서 나는 정치규율과 정치규칙이라는 이 활시위는 절대로 늦출 수 없음을 강조하고자 합니다. 부정부패는 부정부패문제이고 정치문제는 정치문제입니다. 부정부패만 언급하고 정치문제를 언급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 간부들의 정치성에 문제가 생겨 유발되는 당에 대한 피해는 부정부패에 못지 않으며 일부는 심지어 부정부패보다 더욱 심각합니다. 정치문제에서 누구든 레드 라인을 넘어서는 안되며 넘게 되면 그의 정치적 책임을 엄격하게 물어야 합니다. 정치적으로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일이 있으며 그런 일을 했다면 대가를 치러야 합니다. 누구든 정치규율과 정치규칙을 애들 장난으로 여기게 해서는 안됩니다.”

-2014 10 23일 시진핑 주석의 중공 제18 4중전회 제2차 전체회의 연설에서

출처:

지금 여론이 들끓고(今者物論沸騰) 원망하는 목소리도 많사오나(交至) 공론이 있는 바는(公儀所在) 역시 다 알 수 있사옵니다(亦可知矣). 모두들 서로 바라보기만 하고 말을 하지 않으니(而相顧不發) 안팎으로 실망하고 있사옵니다(內外失望). 신은 이로부터(臣恐自玆以往) 습관이 풍기가 되어(習慣成風) 모두가 집권대신만을 위해 말하면(盡爲執政私人) 군주가 고립될까 두렵사옵니다(以至人主孤立). 나라의 기강이 무너지면(紀綱一廢) 무슨 일인들 생기지 않겠사옵니까(何事不生)?

-소식(蘇軾)<상신종황제서(上神宗皇帝書)>

해석:

기강일폐(紀綱一廢), 하사불생(何事不生)’은 기강이 무너지면 무슨 일이든 다 일어난다는 내용을 반문의 형식으로 말함으로써 법도폐지의 심각한 결과를 선명하게 보여준다.

1069년 송(宋, 960~1279년) 나라 신종(神宗, 1048~1085년)제는 왕안석(王安石, 1021~1086년)을 참지정사(參知政事)로 임명해 변법(變法)을 추진하게 했다. 변법에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던 소식(蘇軾, 1037~1101년)은 신종황제에게 자신의 견해를 밝히는 상주문을 올렸다. 소식은 서두에 “신이 말하고자 하는 것은 세 마디 뿐이오니(臣之所欲言者三) 폐하께옵서 민심을 쌓고(愿陛下結人心) 민풍을 두터이 하며(厚風俗) 기강을 바로잡기를 바랄 뿐이옵니다(存紀綱而已)”라고 썼다.

존기강(存紀綱)’에 관해 소식은 대간(臺諫) 시스템의 유효한 감독이 결여된 상황에서 지나치게 행정의 의해 변법을 강하게 밀고 나가면 좋지 않은 결과를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고 인정했다. 그는 대간언사(臺諫言事)제도가 장치 간신의 싹을 자르(折奸臣之萌) 안으로 심각한 폐단을 구하기 위한(而救內重之弊)” 역할을 하지만 현재 대간관(臺諫官)들이 들끓는 여론(物論沸騰)’에도 서로 바라보기만 하고 말을 하지 않는다(相顧不發)’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소식은 대간관들이 말을 잃게 된 것은 신법추진을 위해 대간관을 끊임없이 바꾸었기 때문이며 그로부터 대관들은 집권대신만을 위해 말하면서(盡爲執政私人)’ ‘황제를 말하면(言及乘輿) 황제는 얼굴빛을 바로 하고 들으며(則天子改容) 조정을 언급하면(事關廊廟) 재상도 처리를 기다리는(則宰相待罪)’ 관 응분의 기능을 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소식은 이로부터 기강이 무너지면(紀綱一廢)’ 반드시 온갖 폐단이 생기게 된다는 결론을 내렸다.

사람은 규칙을 지키지 않으면 쓸모가 없게 되고 정당은 규칙이 없으면 어지럽게 된다. 시진핑 주석은 소식의 이 고전은 인용해 엄격하게 당을 다스리는 한 분야, 규율을 강화해 규율을 지키고 규칙을 준수하는 것을 더욱 중요한 위치에 두어야 함을 강조했다. 부정부패척결이든 스스로와 권한사용, 자신에 대한 요구에서 엄격하고 일과 창업, 행동에서 모두 진실돼야 한다는 삼엄삼실(三嚴三實)’ 주제 교육에서든 시진핑 주석은 모두 규칙을 정했으면 그 규칙을 따르고’ ‘스스로 원칙과 규칙에 따라 일을 하며’ ‘원칙을 지키고 규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규칙이 없는 당은 정당이라 할 수 없고 더욱이 마르크스주의 정당이라 할 수 없다. 바로 그렇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엄격하게 당을 다스리는 것은 당의 기풍을 고치고 부정부패를 척결해야 할뿐만 아니라 기강을 바로 잡고 규칙을 세워 정치규율과 정치규칙이 범접하기 어려운 고압선이 되게 함으로써 정치적으로 당의 단합과 통일, 의지와 역량을 확보해야 하는 것이다.

번역/편집: 이선옥

Korean@cri.com.cn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