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01 21:03:58 출처:cri
편집:赵玉丹

상해의 전면 조업생산 재개 외자유입에 신심 주입

감염병이 유효하게 통제되고 정세가 점차 호조세를 보이면서 상해시는 6월 1일, 생산재개와 생활 질서를 전면 회복했다.  

중국의 상공과 금융 핵심 도시이고 제조업의  도시, 세계 컨테이너 물동량 최대의 항구로서 상해의 조업 생산 재개가 글로벌 공급사슬의 개선을 추동할 뿐만 아니라 중국 소비시장의 회생도 글로벌 기업에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상해시의 '리스타트'는 중국이 '제로 코로나'를 견지한 것은 인민을 지키고 경제의 장원한 발전을 수호하는 필연적인 조치라는 것을 표명한다. 이 방역 방침으로 가장 작은 대가로 최대의 방역 효과를 실현했고 최대 한도로 인민 생명건강과 정상적인 생산과 생활 질서를 보장했다.  

기업을 놓고 볼때 감염병은 단기적인 장애물이지만 더 중요한 것은 구도의 장원함이다. 공급사슬의 원활함과 자금지지 강화...상해시에서 출범한 일련의 적극적인 정책은 외자기업의 조업재개에 도움을 제공했으며 중국시장에 대한 더 많은 자신감을 갖도록 했다 .  

이 것이 바로 중국시장의 매력이다. 거대한  시장규모, 끊임없이 최적화하는 브지니스환경, 강한 혁신능력과 리스크 대응능력은 중국시장을 글로벌 자본이 끊어내기 어려운 투자 목적지로 되게 했다.  

감염병으로 인한 단기적인 소동은 중국 경제의 장기적인 호조세의 기본면을 개변시키지 못할 것이다. 그 어떤 시기든지 시장은 끊임없는 도전으로 충만하지만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바로 도전 속에서 기회를 찾는 것이다. 중국시장은 의심할바 없이 투자자들이 장원한 안목으로 투자할만한 곳임이 틀림없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