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02 15:38:40 출처:cri
편집:李仙玉

[고전] 작은 일을 자랑하지 않으면 마침내 큰 덕을 이루게 된다

   

“불긍세행, 종누대덕

不矜細行, 終累大德

인용:

“‘작은 일을 자랑하지 않으면(不矜細行) 마침내 큰 덕을 이루게 된다(終累大德)는 말이 있습니다. 각 급 간부들은 나부터, 작은 일부터 하면서 앞장서서 바른 길을 가고 바른 기운을 선양하며 좋은 정치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기풍분야에서 나타나는 새로운 변화와 새로운 문제들을 주시하고 제때에 상응한 대비책과 조치를 취해 제때에 상황을 파악하고 제때에 문제를 해결하며 모순을 누적시키지 말고 제때에 해결해야 합니다. 또 누구든 의도적으로 법을 어기면 단호하게 시정하고 조사해야 합니다.”

-2014 10 8일 시진핑 주석의 당의 군중노선 교육실천활동 총결대회 연설에서

출처:

서쪽의 여 나라에서 주 나라에 오견을 진상해서(西旅獻) 태보 소공석(召公奭) <여오>이라는 글을 지었다(太保作<旅獒>). 무왕이 상 나라를 이긴 후(惟克商) 여러 나라로 통하는 길이 열렸다(遂通道於九夷八蠻). 서쪽의 여 나라가 주 나라에 오견을 진상해서(西旅貢獻) 태보 소공석이 이 일과 관련해 이 <여오>를 지어(太保乃作<旅獒>) 주성왕을 가르쳤다(用訓於王). 소공이 말했다(). “…(嗚呼)! 일찍부터 늦게까지 열심히 일하며(夙夜罔或不勤) 작은 일을 자랑하지 않으면(不矜細行) 마침내 큰 덕을 이루게 된다(終累大德). 아홉 길 높이의 산을 쌓는데(爲山九仞) 한 삼태기의 흙이 모자라도 안 된다(功亏一). 덕정을 하는 것도 이와 마찬가지이다(允迪玆). 백성들이 평안하게 잘 살아야(生民保厥居) 천자는 자자손손 천하를 가질 수 있다(惟乃世王).”

<상서ㆍ여오(尙書ㆍ旅獒)>

해석:

작은 소양에 소홀히 하면 나중에 큰 일에서 피해를 보게 된다는 의미로도 해석되는 “불긍세행(不矜細行) 종누대덕(終累大德)” <상서ㆍ여오(尙書ㆍ旅獒)>편에 나온다. 주(周) 나라 무왕(武王, ?~기원전 1043년)이 상(商)나라를 멸한 후 천하가 평화롭고 그의 명성이 자자해서 온 세상이 주 나라를 찾아왔다. 서쪽의 한 나라가 유명한 개 한 마리를 진상했는데 소공석이 무왕이 놀이에 빠져 뜻을 잃을까 걱정해 <여오(旅獒)>라는 글을 써서 간언했다.

역사적으로 놀이에 빠져 나라를 잃은 사례가 적지 않다. <동주열국지(東周列國志)>의 기록에 의하면 춘추(春秋, 기원전 770~기원전 476년)시기 위의공(衛公)은 유난히 학을 좋아해서 “기르는 학에(所畜之鶴) 모두 품계와 봉록을 하사했으며(皆有品位俸祿)” “백성들에게 세금을 많이 부과해(厚斂於民) 학의 먹거리를 장만하면서도(以充鶴糧) 백성들의 기아와 추위는(民有飢凍) 전혀 보살피지 않았다(全無撫恤)”. 이에 대신들이 불만을 품고 백성들의 원성이 자자했다. 그 후 북적(北狄)이 침공해왔으나 병사들은 “학이 높은 품계도 가지고 봉록도 받는데 왜 그들을 전장에 보내지 않는가?”라고 하면서 분노를 표시했다.

위의공이 직접 군사를 거느리고 출정했으나 군사들의 전투의지가 따라가지 못해 전쟁에서 패하고 위의공도 목숨을 잃었다. 이에 명(明, 1368~1644년) 나라의 문학가 풍몽룡(馮夢龍, 1574~1646년)은 이렇게 시를 지어 한탄했다. “짐승을 경계하라는 옛날 교훈을 들은 적이 있나니 학 한 마리에 나라를 잃을 줄 누가 알았겠는가. 물가에는 온통 도깨비 불이 깔려 있는데 학을 타고 선인의 고향으로 갈 수 있을까?”

불긍세행(不矜細行) 종누대덕(終累大德)은 원문에서는 작은 일을 자랑하지 않고 선행을 쌓으면 마침내 큰 덕을 이루게 된다는 좋은 뜻을 보여주나 후에 사람들은 작은 일을 소홀히 하면 나중에 큰 일에서 피해를 보게 된다는 부정적인 뜻으로도 활용한다.

통상 처음에는 누구나 노력하지만 끝까지 계속하는 사람은 적다. 응징을 받은 크고 작은 부패를 저지른 사람들을 보면 그들의 탐욕은 처음에 늘 눈에 띄지 않는 작은 일에서 시작되었다. ‘조금만 먹고’ ‘조금만 마시고’ ‘조금만 받자로부터 시작해 누차 원칙을 어기고 마지노선을 계속 낮추면서 마침내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한 것이다. 그야말로 한 번 지키지 못하면 번마다 양보하게 되어 소도적이 바늘도적이 되고궁극적으로 청렴과 부패 사이의 경계선을 넘게 된 것이다.

당의 군중노선 교육실천활동을 망라해 다양한 주제교육에서 공산당은 사상정치건설을 아주 중시하며 당원들이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을 점검, 유의하고 사상적으로 부패를 막는 철의 장성을 쌓기를 희망한다.

번역/편집: 이선옥

Korean@cri.com.cn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