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0 11:10:37 출처:cri
편집:李俊

인두화 전승인 자오핑궈

  올해 73세인 자오핑궈는(赵平国)는 중국 중부 후베이성(湖北省) 언스 투쟈족묘족자치주(恩施土家族苗族自治州) 태생으로 투쟈족이다. 1997년부터 인두화를 연구하기 시작한 그는 벌겋게 달아오른 전기 납땜 인두를 이용해 투자족의 풍토와 인정을 목판에 새겨 그려 왔다. 그는 후베이성 공예 미술대가, 후베이성 민간 공예 기능 전승인 등 여러 영예를 얻었다.

  인두화의 전승을 위해 자오핑궈는 언스 민속박물관에 개인 작업실을 마련했고 또 언스 직업기술학원, 후베이 민족대학에서 학생들에게 인두화 제작 기예를 가르치고 있다. 자오핑궈는 “민족문화의 수호자”가 되고 싶다며 인두화의 전승으로 투쟈족의 전통 문화를 더 널리 알리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