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9 08:06:41 출처:cri
편집:李仙玉

[고전] 일을 함에 구애 받지 않고 유연하며 사물의 변화발전에 따라 변통한다

"사불응체, 이귀변통

    "事不凝滯, 理貴變通

인용:

“‘일을 함에 구애 받지 않고 유연하며(事不凝滯) 사물의 발전변화에 따라 변통한다(理貴變通)’는 말이 있습니다. 중국공산당이 90여 년의 비바람 속에서도 여전히 강한 생명력을 유지하는 것은 바로 변화와 불변 속에서 변증법적 유물주의 인식론과 방법론을 장악하고 시대와 더불어 나아가는품격과 행동을 유지했기 때문입니다.”

-2014 9 28일 시진핑 주석의 중앙민족업무회의 연설에서

출처:

신은 용맹하고 싸움에 능한 군대가(臣竊念大發驍雄) 걸핏하면 백 만의 군를 움직이는데(動搖百萬之衆) 얻는 것은 적고(所得者少) 잃는 것이 많다고 생각하옵니다(所喪者多). 또 전쟁은 위험한 일이고(又聞戰者危事) 필승을 담보하지 못한다고 들었사옵니다(難保其必勝). 전쟁은 흉기이고(兵者凶器) 예측할 수 없는 재난을 가장 경계해야 하오며(深戒不測) 관련되는 부분이 아주 많사오니(所系甚大) 깊이 생각하지 않을 수 없사옵니다(不可不思). 신은 또 옛날 성인들이(臣又聞上古聖人) 자신의 견해를 고집하지 않고(心無固必) 일을 함에 구애 받지 않고 유연하며(事不凝滯) 사물의 발전변화에 따라 변통한다고 들었사옵니다(理貴變通). 선인의 책에 전쟁이 오래 되면 변고가 생긴다고 썼사오니(前書有兵久生變之言) 깊이 통촉하시옵소서(深爲可慮). 만약 지연계획을 바꾸시면(荀或更圖稽緩) 기회를 잃게 될 것이옵니다(轉失機宜).

-탈탈(脫脫) <송사ㆍ열전제15ㆍ조진(宋史ㆍ列傳第十五ㆍ趙晉)>

해석:

북송(北宋, 960~1127년) 초반의 대신인 조진(趙晉)은 연속 세 명 황제의 치하에서 재상을 담임했다. 986년 봄, 송태종(宋太宗, 939~997년)이 유계(幽薊)와 공위(拱衛)를 되찾기 위해 요(遼, 907~1125년)를 상대로 사서에서 ‘옹희북벌(雍熙北伐)’이라 일컫는 대 규모 전쟁을 발동했다.

패전이 정해진 시국에서 조진은 태종제에게 상소문을 올려 제때에 지손(止損)’, 피해를 멈출 것을 황제에게 간언하면서 옛날 성인들이 심무고필(心無固必) 사불응체(事不凝滯) 이귀변통(理貴變通)”했다는 이치를 설명했다. 즉 옛날 성인들은 자신의 견해를 고집하지 않고 일을 함에 유연했으며 사물의 변화와 발전에 따라 그에 맞는 방법을 취했다는 것이다.

‘옹희북벌’에서 송의 패전은 송 나라와 요 나라 관계사에서 하나의 전환점이다. 그로부터 북송의 지배자들은 입으로는 유계를 수복해야 한다고 말했지만 송휘종(宋徽宗, 1082~1135년) 말년에 여진(女眞)과 ‘해상동맹’을 맺기까지 아무런 행동도 취하지 못했다.

조진은 송 나라가 요 나라와의 전쟁에서 패하고 송 나라의 신하와 장군, 병사들 속에서 요 나라를 두려워하는 심리가 형성된 배경에서 이런 간언을 했다. 이런 점에서 조진의 옳고 그름, 공적과 잘못을 평가하는 것은 역사학자들이 할 일이지만 옛날 성인들이 심무고필(心無固必) 사불응체(事不凝滯) 이귀변통(理貴變通)”했다는 그의 간언은 아주 철학적이다.

1949년 미국의 한 학자가 중국 공산당의 승리는 우담화처럼 잠깐 나타났다가 금방 사라질 것이다라고 예언했다. 1989년 서구의 학자 프랜시스 후쿠야마(Francis Fukuyama, 1952~)역사종말론을 제출하며 서구의 민주주의 제도가 세상을 지배할 것이라고 인정했다. 2008년 금융위기 후 서구의 여론 중국붕괴론을 떠들었다.  

하지만 사실은 이런 것들이 모두 웃음거리에 불과하다는 것을 증명했다. 시진핑 주석은 사불응체(事不凝滯) 이귀변통(理貴變通)’의 고전을 인용해 중국공산당이 지난 90여년의 비바람 속에서도 여전히 강한 생명력을 유지하는 것은 바로 변화와 불변 속에서 변증법적 유물주의 인식론과 방법론을 장악하고 시대와 더불어 나아가는품격과 행동을 유지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영원은 변화의 대명사이다. 변화에 대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바로 스스로 변통 속에서 점차 적응하고 스스로 개변 속에서 변화에 대응하는 것이다. 세계정당의 진보와 발전과정으로부터 보면 한 정당의 흥성과 쇠락은 시대의 발전과 직결되어 시대와 더불어 나아가면 흥성하고 시대와 더불어 나가지 못하면 쇠락했다.

스스로 변화를 시도하고 스스로 혁신하는 진취적인 정신이 바로 하고자 하는 일을 할 수 있는 저력을 형성한다. 시대를 따르는 사람만이 도전에서 더 많은 발전의 기회를 얻게 되는 것이다.

번역/편집: 이선옥

Korean@cri.com.cn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