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25 10:08:21 출처:cri
편집:宋辉

왕의 부장, 중한 수교 30주년 경축 리셉션 참석

8월 24일, 왕의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베이징에서 중한수교 30주년 경축 리셉션에 참석하고  중한 수교 30주년과 관련해 습근평 주석이 윤석열 한국 대통령에게 보낸 축하 서한을 대독하고 축사를 했다. 정재호 주중 한국대사가 중한 수교 30주년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이 습근평 주석에게 보낸 축하 서한을 대독하고 축사를 했다.

왕의 외교부장은, 습근평 주석이 축하 서한에서 중한수교 30년 이래의 발전 성과를 회고하고 등고망원(登高望遠 높은 곳에 올라야 먼 곳을 볼 수 있다는 뜻) , 상호 존중과 신뢰, 협력상생, 개방과 포용이라는 네개의 소중한 경험을 총화하여 중한 관계의 장기적인 발전에 근본적인 방향을 제시했다면서 이는 중요한 시대적 의미를 가진다고 강조했다.

왕의 외교부장은, 30년 이래 양국 정치 상호신뢰가 지속적으로 심화되었으며 쌍방 관계는 '삼단 뛰기'의 도약을 실현하고 정식으로 전략협력동반자로 되었으며 각 차원의 왕래가 빈번하고 원활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쌍방은 조선반도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반도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추진하기 위해 힘쓰고 있으며 유엔, G20, 아태경제협력기구, 아세안과 중일한 등 다자 틀내에서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왕의 외교부장은, 중국과 한국 두 나라는 지난날은 물론 오늘날, 그리고 앞으로도 더 좋은 이웃과 벗, 동반자로 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쌍방은 시종 초심을 잊지않고 상호 존중, 신뢰하며 시종 호연호통하고 함께 발전을 도모하며 시종 서로에 대해 잘 알고 친하게 지내며 손잡고 동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중한 두 나라는 시종 정의를 지키고 함께 평화를 촉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재호 대사는 축사에서 지난 30년은 한국과 중국 관계 성장사와 발전사일 뿐만 아니라 두 나라 관계가 많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꾸준히 성숙된 과정이기도 한다고 표했다. 그는, 한국정부는 상호 존중의 정신에 기반하여 계속 양국 전략협력동반자 관계를 심화하며 쌍방의 공동이익을 한층 확대하고 수교 공동 코뮈니케의 명확한 원칙에 입각하여 새로운 협력동반자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