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4 10:27:18 출처:cri
편집:李仙玉

[중국명인 비하인드 스토리] 후직 편-1, 신묘한 출생

농경의 비조 후직

오늘날도 많은 사람들은 노란 좁쌀로 만든 죽을 아침식탁에 많이 올린다. 맛도 일품이고 영양분도 많으며 위장에 좋은 이 좁쌀은 고대에 직()이라 불렀고 속칭 률()이라고도 한다.

이 좁쌀이 바로 4천여년전 후직이 재배하기 시작한 오곡 중 한 가지이다. 농경의 비조, 오곡의 신 후직(后稷)이 있었기에 이 세상 사람들은 배를 곯지 않고 자자손손 삶을 영위하고 .

농경의 비조 후직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알아보자.

1. 신묘한 출생

중국 인문의 비조 황제(黃帝)의 증손자 곡() 임금에게 강원(姜嫄)이라는 이름의 왕비가 있었다. 전한데 의하면 강원이 하루는 숲에 가서 산나물을 따다가 곰의 발자국을 밟았는데 그만 임신이 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10개월이 지나 강원은 태반에 감싸인 알을 낳았다. 강원은 태반 속에 어떤 괴물이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게 겁이 덜컥 나서 몰래 알을 골목에 버렸다.

그런데 이상한 일이 발생했다. 소나 양들이 그 알을 보자 너도 나도 다가와서 알을 지켜주는 것이었다. 그 바람에 강원은 더 무서워 알을 성밖의 숲 속에 내다 버렸다. 그러자 이번에도 이상한 일이 발생했다. 강원이 숲을 떠나기도 전에 나무꾼이 그 알을 집어 드는 바람에 그녀는 다시 알을 품에 안고 숲을 나와 이번에는 강물에 던졌다.

알이 강물에 떨어지는 순간 새 떼가 날아와 날개로 알을 덮어 온를 유지시키는 것이었다. 그 광경에 강원은 차마 떠나지 못하고 강가에서 계속 지켜보았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태반이 갈라지고 그 속에서 갓난아기가 발버둥치며 울음을 터뜨리는데 그 울음소리가 얼마나 높은지 천지를 가득 채우는 것이었다.

강원이 다가가서 보니 괴물이 아니라 건강한 남자아이였다. 놀라기도 하고 기쁘기도 한 강원은 아기를 품에 안고 집으로 돌아왔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강원이 아기를 품에 안자 아기는 금방 울음을 그치더니 눈물 어린 눈으로 어머니를 올려다 보며 미소를 머금는 것이었다. 강원은 마음 속으로 이렇게 생각했다.

이렇게 이상한 일들이 많은걸 보니 분명 이 아기는 범상치 않다. 곰의 발자국을 밟았는데 임신이 되다니? 맞다. 곡은 유웅씨(有熊氏)의 자손이다.”

강원은 아들이 세 번이나 버림을 받았는데도 죽지 않은 것을 보고 범상한 인물이 아니라고 판단한 것이다. 그래서 아들을 키우기로 작심하고 기()라는 이름을 지어주었다. 강원은 낳자 마자 버림을 받은 아기라는 의미로 버릴 기()자를 아들의 이름으로 사용한 것이다. 과거 중국인들은 아기의 이름을 되도록 천하게 지으면 무탈하게 잘 자란다고 믿었다.

과연 기는 무탈하게 잘 자랐다. 다른 아기들이 금방 기는 것을 배울 때 기는 벌써 걸음마를 뗐고 걸음마를 떼자 밖에 나가서 스스로 먹이를 찾아왔다. 먹은 것만큼 큰다는 옛말이 그른데 없었다. 기는 대식가였고 따라서 몇 년이 지나자 장신의 우람한 사나이로 성장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그는 당시 남자들이 해야 하는 사냥에 취미를 가진 것이 아니라 여인들이 담당하는 식물채집에 푹 빠졌다. 하지만 그는 식용으로 식물을 채집하는 여인들과 달리 식물을 채집해서 스스로 재배하는데 열중했다. 기는 어린 나이에도 식물의 씨앗이 땅에 떨어지면 새 싹이 돋고, 열매가 땅에 묻히면 과일나무가 자라나는 것을 관찰했다.

씨앗을 뿌려 식물을 키우면 어머니가 산을 넘나들며 식물을 채집하지 않아도 되겠다이렇게 생각한 기는 집에서 멀지 않은 강 기슭에 땅을 파고 여러 가지 식물의 씨앗을 심었다. 그리고 매일 강물을 퍼다가 물을 주었다. 과연 가을이 되자 온갖 식물에 탐스러운 이삭이 달렸다.

기는 곡식을 가득 짊어지고 집에 돌아왔다. 10살의 기가 자신보다도 키가 더 크고 식물도 자신보다 더 많이 가져온 것을 보고 강원은 기쁜 마음으로 아들을 품에 안고 머리를 쓰다듬어 주었다.

참으로 착한 아이구나.”

애초에 자신이 수차 아들을 버렸던 생각을 하면서 강원은 마음 속 깊이 죄책감을 느꼈다. 다행히 궁극적으로 아들을 버리지 않음에 스스로를 위안하며 강원은 이렇게 생각했다.

내가 신인(神人)을 낳았구나.”

(다음 회에 계속)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