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仙玉
2022-01-04 07:41:45 출처:cri
편집:李仙玉

[고전] 때의 상황에 따라 일을 하고 일의 타고난 성질에 따라 공을 세우며, 만물의 능력을 사용하여 거기서 이익을 얻는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147-随时以举事

“수시이거사, 인자이입공, 용만물지능, 이획리기상

隨時以擧事, 因資而立功, 用萬物之能, 而獲利其上

인용:

“중국공산당 제18기 5중전회는 혁신과 조율, 녹색, 개방, 공유의 새로운 발전이념을 제출했습니다. 국내외 발전경험과 교훈을 총괄하고 국내외 발전의 흐름을 심도 있게 분석한 기반에서 제출한 이 이념은 우리 나라의 경제사회 발전의 법칙에 대한 우리 당의 새로운 인식을 집중적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새로운 발전이념에 근거해 우리 나라의 경제사회발전을 추진하는 것은 현재와 향후 한 시기 우리 나라 발전의 총체적인 요구와 대세입니다. 옛말에 ‘때의 상황에 따라 일을 하고(隨時以擧事) 일의 타고난 성질에 따라 공을 세우며(因資而立功), 만물의 능력을 사용하여(用萬物之能) 거기서 이익을 얻는다(而獲利其上)’는 말이 있습니다. 우리 나라의 정보통신사업의 발전은 이 대세에 적응해야 합니다. 새로운 생산력과 새로운 발전방향을 대표하는 정보통신사업은 새로운 발전이념의 실천의 선두에 서야 하고 또 선두에 설수 있습니다. ”

-2016년 4월 19일 시진핑 주석의 온라인 안전과 정보화 업무 간담회 연설에서

출처:

그러므로 <노자>는(故曰) “먼 곳으로 나가면 나갈수록(其出弥遠者) 아는 것이 적어진다 (其智弥少)”고 말했다. 이것은 지혜가 먼 곳까지 미치면(此言智周乎遠) 가까이에 있는 일은 모른다는 의미이다(則所遺在近也). 그리하여 성인은 원근을 가려 일을 한다(是以聖人無常行也). 원근의 일을 다 알므로(能幷智) <노자>는(故曰) “나가지 않고도 알 수 있다(不行而知)”고 말하고, 원근의 일을 다 봄으로(能幷視) <노자>는(故曰) “보지 않고도 밝힐 수 있다(不見而明)”고 말한다. 때의 상황에 따라 일을 하고(隨時以擧事) 일의 타고난 성질에 따라 공을 세우며(因資而立功), 만물의 능력을 사용하여(用萬物之能) 거기서 이익을 얻으므로(而獲利其上) <노자>는(故曰) “하지 않고도 이루어낼 수 있다(不爲而成)”고 말한다.

-한비자(韓非子)<한비자ㆍ유로(韓非子ㆍ喩老)>편

해석:

<한비자ㆍ유로(韓非子ㆍ喩老)>는 한비자(韓非子, 기원전 280~기원전233년)가 역사 이야기와 민간의 전설을 이용해 <노자(老子)>의 사상을 천명한 저서이다. <노자> 제47장에는 “집을 나서지 않고도(不出戶) 천하를 알고(知天下) 창 밖을 내다보지 않고도(不窺牖) 하늘의 도를 안다(見天道). 멀리 나갈수록(其出弥遠) 아는 것이 적어진다(其知弥少). 그러므로 성인은(是以聖人) 나가지 않고도 알고(不行而知) 보지 않고도 밝히며(不見而明) 하지 않고도 이루어낼 수 있다(不爲而成)”고 썼다.

“불행이지(不行而知), 불견이명(不見而明), 불위이성(不爲而成)”의 이런 경지에 이를 수 있는 것은 사물발전의 객관적인 법칙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한비자는 노자의 ‘불위이성(不爲而成)’은 “수시이거사(隨時以擧事), 인자이입공(因資而立功), 용만물지능(用萬物之能), 이획리기상(而獲利其上)” 때문이라고 말했다. 여기서 따를 수(隨)와 인할 인(因)은 모두 따른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한비자의 이 말뜻은 적당한 때에 일을 하고 객관적인 여건에 따라 공을 세우며 만물의 특성을 이용하고 그에 기반해 이익을 얻는다는 것이며 그러므로 “하지 않고도 이룰 수 있다”는 것이다.

온라인 안전과 정보화 업무 간담회에서 시진핑 주석은 <한비자(韓非子)>의 이 고전을 인용해 일을 하고 공을 세움에 있어서 실제 상황에 근거하고 추세에 순응해야 하며 중국의 인터넷 발전도 때에 따라 계획하고, 추세에 따라 움직이며, 흐름에 순응해 이루어야 함을 설명했다. 10억명에 가까운 중국의 네티즌 규모는 중국이 인터넷을 발전시키는 천혜의 좋은 여건이며, 경제의 뉴노멀 추진을 위해서는 새로운 동력이 필요하고 이 분야에서 인터넷은 크게 한 몫을 담당할 수 있다.

이런 큰 흐름을 읽었기 때문에 시진핑 주석을 중심으로 하는 당중앙은 인터넷 강국 건설과 ‘인터넷+’ 행동계획, 국가 빅데이터 전략 등 일련의 중대한 배치로 중국의 인터넷 발전에 강력한 엔진을 달아주었다. 부단히 경신되는 ‘빼빼로데이’의 수치와 평균 매일 1만개씩 신규 설립되는 기업, 중국 전역에서 유행하는 ‘메이커’의 붐, 중국의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높아지는 정보경제가 바로 이 거시적인 판단을 증명한다.

온라인에 잠재된 새로운 생산력을 방출하면 혁신발전과 산업의 전환 및 고도화에 강력한 원동력을 제공할 수 있다.

번역/편집: 이선옥

Korean@cri.com.cn

공유하기:
기타 플랫폼
CMG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