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仙玉
2022-02-23 13:34:25 출처:cri
편집:李仙玉

[고전] 잘 생각한 후 행동하며 행동은 때에 맞게 해야 한다

[고전] 잘 생각한 후 행동하며 행동은 때에 맞게 해야 한다_fororder_166-虑善以动

“여선이동, 동유궐시

慮善以動, 動惟厥時

인용:

“국민당과 공산당 두 당은 양안(兩岸) 간에 장기적으로 존재해온 정치적 의견상이와 난제를 용감하게 직시해야 합니다. 또 양안 동포들의 지혜를 모아 해결의 길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합니다. 쌍방은 하나의 중국 원칙하에서 평등하게 협상하여 인정이 있는 합리적인 배치를 해야 합니다. 관건은 ‘잘 생각한 후 행동하며(慮善以動) 행동은 때에 맞게 해야 한다(動惟厥時)’는 것입니다.”

-2015년 5월 4일 시진핑 주석의 중국국민당 대표단 회견시 연설에서

출처:

부열이 문무백관을 거느리는 왕명을 받고 나서(惟說命總百官) 이렇게 왕에게 진언했다(乃進於王曰).“…잘 생각한 후 행동하며(慮善以動) 행동은 때에 맞게 해야 합니다(動惟厥時). 스스로 그것이 착함이 있다고 뽐내면(有其善) 그의 착함을 잃게 되고(喪厥善) 스스로 그 능력을 자랑하게 되면(矜其能) 그 공을 잃게 됩니다(喪厥功). 무릇 모든 일은(有事事) 다 준비해야 하는 것이니(乃其有備) 준비하면 근심이 없게 될 것입니다(有備無患). 총애는 하되 모욕 받지 말게 하시고(無啓寵愛納侮) 허물을 나무람에 부끄러워 하지 마십시오(無恥過作非)…”

-<상서ㆍ열명(尙書ㆍ說命)>편

해석:

<상서ㆍ열명(尙書ㆍ說命)> 중편(中篇)에서 상왕(商王) 무정(武丁)의 대신 부열(傅說, 기원전 1335년~기원전 1246년)은 무정에게 “여선이동(慮善以動), 동유궐시(動惟厥時). 유기선(有其善), 상궐선(喪厥善). 긍기능(矜其能), 상궐공(喪厥功). 유사사(有事事), 내기유비(乃其有備), 유비무환(有備無患)”이라고 진언했다. 즉 무릇 잘 생각하고 행동에 옮기며 행동할 때는 시기를 잘 장악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스스로 선함과 능력을 자랑하면 좋지 않은 결과를 얻게 되며 모든 일은 준비를 잘 해야 근심이 없게 된다고 말했다. 부열의 이 말에서 기원한 ‘유비무환(有備無患)’은 많은 사람들이 잘 아는 사자성어로 지금까지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상서ㆍ태사(尙書ㆍ泰誓)>는 또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는 의미로 “시대불가실 (時哉弗可失)”이라고 말한다. 북송(北宋, 960년~1127년)의 왕안석(王安石, 1021년~1086년)은 <상서신의(尙書新義)>에서 “여선이동(慮善以動), 동유궐시(動惟厥時)”를 “일에는 착함이 있고(事固有善) 적당하지 아니한 때가 있다 (而非時之所宜者)…행동하기 전에(惟未動) 잘 생각하고(審於廬善) 행동하려면 (將動) 때를 잘 보아야 한다(審於時宜). 그러면(然後) 일은 순조롭게 잘 된다 (事順利而當其可矣). 불가불을 보지 않고(不願可否) 때가 아닌 때에 행동하는 것은(非時而動) 지혜로운 것이 아니다(非聰明也)”라고 해석했다. 왕안석은 “장동(將動) 심어시의(審於時宜)”를 주장했다. 즉 행동하려면 때를 잘 보아야 하고 그러지 않고 ‘때가 아닌 때에 행동하거나(非時而動)’ 흐름을 거슬러 올라가는 것은 현명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중국 공산당과 국민당 두 정당과 양안 쌍방의 관계를 언급하면서 시진핑 주석은 관건은 잘 생각한 후 행동하며 행동은 때에 맞게 해야 하는 “여선이동(慮善以動) 동유궐시(動惟厥時)”라고 지적했다.

여선이동(慮善以動)’의 ‘선(善)’은 양안관계 평화발전의 큰 국면, 그리고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큰 흐름에 주안점을 두어야 함을 말한다. 같은 뿌리와 같은 문화를 가지고 있는 해협양안의 이쪽 기슭과 저쪽 기슭은 갈라 놓을래야 갈라 놓을 수 없는 운명공동체이다. 이런 “동포의 정과 감정의 이입”을 유지해야 문제의 해법을 찾을 수 있다.

동유궐시(動惟厥時)’의 ‘시(時)’는 때를 말한다. 어떤 행동을 취해야 하는지 여부는 어떤 때가 있는지 여부와 직결된다. 시진핑 주석은 “근본적으로 양안관계의 향방을 결정하는 관건적인 요소는 조국 대륙의 발전과 진보”라고 강조했다. 다년간 양안관계는 평화발전의 길을 걸으며 역사적인 큰 변화를 가져왔고 협력상생의 비전을 펼쳤다. 이런 때에 드팀 없이 앞으로 나아가야 양안관계의 평화발전을 수호하고 손잡고 양안운명공동체를 건설할 수 있는 것이다.

번역/편집: 이선옥

Korean@cri.com.cn

공유하기:
기타 플랫폼
CMG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