宋辉
2022-03-17 11:22:30 출처:cri
편집:宋辉

최우영 중국 전문위원, "중한 양국은 뗄래야 뗄 수 없는 불가분의 관계"

2022년은 중국과 한국이 수교하여 이립(而立) 나이 30주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입니다. 특히 3월은 또 중국에서는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가 열렸고 한국에서는 20대 대선이 있었죠. 이와 같은 특별한 시점에 최우영 대한무역진흥공사 중국전문위원(‘이하 최위원’)과 연결해 중국의 양회(两会) 그리고 중한 양국 수교 30주년이 갖는 의미 등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최우영 중국 전문위원, "중한 양국은 뗄래야 뗄 수 없는 불가분의 관계"_fororder_微信图片_20220317112603

기자 : 안녕하세요. 바쁘신 와중에 인터뷰를 수락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최위원 : 네. 반갑습니다. 인터뷰 초대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Q .2022년 중국 양회(两会)가 지난 11일 폐막되었습니다. 이번 양회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주목했던 대목이 있다면? 그렇게 보시는 이유는?

최위원: 리커창 총리께서 발표한 2022년 정부업무보고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5.5% 로 잡고 있는데 이 수치는 단순한 5.5%로 볼게 아니라 경제 규모와 시장 규모가 전반적으로 성장한 만큼 예전의 7,5%~8.0% 수준과 맞먹는 수치로 사료 됩니다.

최근 광동성 2선도시 와 쩐(镇) 정부와 촌(村)정부를 방문하여 농촌 유휴 인력을 한국 기업과 연계하고자 방문하여 논의하고 주변 환경을 살펴 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각 촌 단위로 특성화된 도시 마을 개선 사업으로 발전하는 생활에서 인민이 편안하고 건강하고 여유로운 모습을 보고 삶의 질이 대폭 높아졌다는 점에 적지 않게 놀랐습니다.

이는 중앙 당 지도부의 현실성 있는 정책과 촌 현장에 이르기까지 깊숙이 파고든 샤오캉(少康)사회 건설의 큰 성과라고 생각됩니다. 이제는 단순한 경제 수치를 넘어서 실질적인 부강한 사회 건설을 위한 목표를 향해서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 됩니다.

Q. 올해로 중한 수교 30년을 맞았습니다. 흔히 쓰는 상전벽해(桑田碧海)라는 말로 양국관계의 눈부신 성과를 형용하는데요, 최위원께서는 중한관계를 한마디로 정의 한다면?

최위원: 1992년 8.24일은 한중 양국관계에 있어서 역사적인 한 획을 긋게 되는 한중 수교일로 매우 의미 있는 날로 기억되며, 저 역시 평생 잊지 못할 것 같습니다.

오늘날에 이르기 까지 돈독한 협력을 통해 상호 양국간의 경제적인 눈부신 발전을 이룬 것은 온 세계가 다 알고 있습니다. 문화에서 경제관계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고 많은 교류를 통해서 이제는 뗄래야 땔 수 없는 불가분의 관계라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특히, 한중 관계는 동북아 안정을 위한 지정학적 관계에 이르기까지 아주 중요하기에 향후 여느 나라보다도 더 긴밀한 협조와 협력을 통하여 상호 발전을 위해 노력해야 할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한마디로 한중 관계를 요약해 본다면 不可分割的关系라는 표현인데요. 우리말로 풀면, ‘뗄래야 뗄 수 없는 불가분의 관계’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아무쪼록 앞으로 서로 협력하고 도와서 모두 무궁(無窮)하고도 지속적인 발전을 기원 합니다.

최우영 중국 전문위원, "중한 양국은 뗄래야 뗄 수 없는 불가분의 관계"_fororder_2022-0317-1

Q.그동안 이룩해온 거족적인 발전을 디딤돌로 삼아 향후 30년은 더질적으로도 더 향상된 발전을 실현해야할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향후 중한 양국간에 놓인 도전과 과제는 무엇인지?

최위원: 제가 중국에서 생활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보면 우선 문화적인 교류가 좀 더 활성화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문화는 양국간의 보다 원만하고 활동적인 교류를 하는데 가장 기본적인 기초가 된다고 생각됩니다.

예를 들면 중국의 차(茶) 문화는 세계적인 문화중의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차 문화는 물질문명으로 치닫고 있는 현대첨단사회의 현대인들에게 정신적 안정과 인간적 소양과 삶의 격조와 품위 향상은 물론 인간 관계에 있어 더불어 살아가는 인적 네트워크 형성과 인간 소통과 교류를 원활하게 해 주는 가장 기본인 예절정신이 포함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문화를 중국입장에서 발전하는 방법과 한국을 통한 서방 세계에 널리 알리는 방법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런 민간 교류가 활성화 되면 자연 중한 관계는 보다 성숙한 자리와 위치에서 서로 도와 가면서 공동 발전과 번영을 기대 할 수 있으리라 생각 합니다.

Q. 양국이 많은 교류와 협력을 해 온 반면, 반한정서 반중정서도가끔 대두됩니다. 양국국민간 상호인식의 문제를 풀어가기 위해서 양국정부 및 민간차원에서 는 어떤 노력이 필요한지?

최위원: 사소한 오해는 문화적 차이와 신뢰의 갈등에서 빚어지는 것 같아 안타깝기 짝이 없습니다. 특히 양국 언론과 일부 잘 알지 못하는 일부 층에서 이를 극대화 하는 경향이 많아 안타까울 때가 참 많습니다. 이런 문제는 문화를 이해하지 못하는 원인에서 기인 한다고 생각 됩니다.

똑 같은 현상에도 문화가 다르면 보는 관점과 시각이 다르기에 해석 또한 달라질 수 있어 자칫하면 동일한 현상을 두고 문제라는 시각과 문제가 아니라는 시각이 존재하듯이 이런 부분은 상호 민간 교류 활동을 통해서 충분히 해결 되리라 생각됩니다.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이해하고, 존중하고 격려하며 함께 어깨를 나누어 걸어 나갈 때 비로소 함께 행복한 동반자 이웃나라가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또 상호 민간 교류 활동이 활발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희망하고 있습니다.

최우영 중국 전문위원, "중한 양국은 뗄래야 뗄 수 없는 불가분의 관계"_fororder_微信图片_20220317141709

Q. 2003년에 <중국, 그들의코드에맞춰라>라는 책을 발간하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책을 발간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지. 그로부터 약 20년이 흘렀는데 어떤 변화들이 가장 인상 깊게 다가오는지?

최위원: 한중 수교로 그 당시 근무하던 LG전자에서 ‘중국지역 전문가 과정’ 프로그램이  도입되면서 베이징에 1년간 연수 파견되어 중국어와 중국 문화를 배우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이를 계기로 중국 주재원으로 근무하면서 현장 중심으로 직접 뛰고 느끼면서 체험한 경험들을 공유하고자 당시 중국 현지에서 활약하신 한국분들과 함께 1년여 중국 비즈니스 현장 경험의 강의와 활동한 자료들을 묶어서 책으로 나오게 되었습니다.

중국은 매년 2%의 도시화 작업과 성장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중국에서도 한국의 우수 기술과 관리기법 그리고 새로운 산업 인프라 구조와 환경 개선에 대한 많은 부분이 필요로 하고 있는데 한국은 중국을 아직도 예전 2~30년 전의 중국으로 보고 있으며 중국에 맞는 비즈니스 환경 구성에 미흡한 점이 많아 어려움이 많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중국의 우수한 부분은 한국에 접목하고 한국의 우수한 부분은 중국에 접목하여 상호 발전을 꾀 함에 있어 공동으로 노력하는 자세가 절실히 필요 하다고 생각됩니다. 이에 한국에서는 중국 전문가가 아닌 중국 각 지역별 전문가 양성이 매우 필요하다고 생각 합니다.

Q. 중국 어언대학대학원에서 중국어 전공을 하신 만큼 중국어 실력도 상당할 것이라고 생각되는데, 중국어로 덕담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우리는 누가 만들어 주고 챙겨 주어서 성장 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 합니다. 우리 스스로 새로운 길을 개척해 나갈 때 비로서 성취감을 느낄 수 있듯이 이제 중한 관계는 이웃을 넘어선 동반자 관계로 함께 성장을 해 나가면서 세계 중심에 우뚝 서야 할 때가 도래 한 것 같습니다.

한중 양국의 민간교류에서 새롭게 시작하여 조용한 바람을 불러 일으켜 새로운 발전으로 승화 되어 나가기를 기원의 표현으로 생각한 구절이 있습니다.

“坦诚相待 [ tǎnchéngxiāngdài ]”

“우리가 같이 마음을 열고 대화 할 때 비로소 서로 이해하며 좀 더 가까워 지고 서로 믿고 신뢰 하면서 같이 발전을 향해 손잡고 나가지 않겠습니까?”

한중 양국의 국가 안녕과 무한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끝) 

 

최우영(崔祐榮) 중국전문위원 프로필

대한무역진흥공사 (KOTRA) 중국전문위원

광둥카뤄린강양컨설팅자문유한회사 사장

국제방역협회(IPA)중국전문위원

중한상업조합 (Biz Coordinator) 전문위원

前 LG전자 중국법인 총경리 

前 인천광역시 의료 중국전문위원 전문위원

 

공유하기:
영상 종합 더보기 > 더보기 >
기타 플랫폼
CMG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