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17:17:09 출처:cri
편집:李俊

두 세대가 심은 반얀나무, 중국 개혁개방에 불굴의 에너지 부여

반얀나무는 아무리 척박한 땅이라 해도, 심지어 바위와 절벽일지라도 뚫고 나올 만큼  강한 생명력을  가지고 있다.

2000년 3월 12일, 87세의 시중쉰(習仲勋)은 개혁개방에 평생을 바칠 의지를 표현하고자 선전(深圳)에 위치한 주택 마당에 한 그루의 반얀나무를 심었다. 광둥성 개혁개방의 주요 지도자 중 한 사람으로서 그는 광둥성이 개혁개방에 앞장에 서기를 바랐다.

1978년 12월 중국공산당 제11기 3중전회가 당과 국가사업의 중심을 경제건설 중심으로 옮기기로 결정하며 개혁개방과 사회주의 현대화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 몇 달 후, 당시 중국 공산당 광둥(廣東)성 당위원회 제1 서기였던 시중쉰은 광둥성에 더 많은 자율권을 부여해 대외 경제 및 기술 교류를 적극적으로 전개하기를 희망한다고 당중앙에 제안했다. 이 담대한 제안은 그가 광둥에 대해 심도 있는 연구를 진행한 결과에서 비롯되었다. 시중쉰은 뤄팡(羅芳)촌에서 광둥과 홍콩 간 소득 격차가 큰 것을 발견한 후 개혁의 의지를 더욱 굳혔다.

1979년 3월, 선전(深圳)시가 설립되었다. 얼마 후 시중쉰은 선전·주하이(珠海)·산터우(汕頭) 등에 경제특구를 설립하자는 제안을 다시 제기했고 중앙정부의 지지를 얻었다. 1980년 8월, 중앙 정부는 이러한 도시에 경제 특구를 설치하도록 비준했다. 광둥근무 기간 시중쉰은 농촌 경제 구조 조정을 추진하고 경제 작물, 축산업 및 어업의 발전을 장려하며 홍콩 투자자를 유치하여 광둥이 개혁 개방에서 앞선 한 걸음을 떼는데 토대를 마련했다.

부친의 영향을 많이 받은 시진핑은 1982년 지방 근무를 자청했다. 그는 허베이(河北)성 정딩(正定)현에서의 '인재 9조' 제안, 푸젠(福建)성에서의 '진장(晋江) 경험' 총화, 저장(浙江)성에서의 '8.8 전략' 제기, 상하이에서의 장강 삼각주 일체화 추진 등 많은 획기적인 업적을 이루었다. 이러한 개혁 경험은 새 시대에서 중요한 현실적 의의를 가지고 있다.


사진: 2012년 12월 8일, 광둥성 선전 롄화산 공원에 고산 반얀나무를 심고 있는 시진핑 주석

중국 공산당 제18차 전국대표대회 이후 시진핑 주석은 호적제도 개혁, 사법책임제도 개혁, 시장준입 네거티브 리스트 제도 등 전면적인 개혁 심화를 추진했다. 시진핑 주석은 부친께 전한 축수편지에서 "당신의 사람 됨됨이를 본 받습니다.", "당신을 따라 배워 열심히 일하겠습니다."라고 적은 것처럼 어려움을 두려워하지 않고 과감히 책임지는 아버지 세대의 정신을 이어 받았다.

2012년,  광둥성 시찰 당시 시진핑 주석은 선전 롄화산(莲花山) 공원에 한 그루의 반얀나무를 심었으며 개혁 심화를 위한 동원령을 내렸다. 오늘 날, 두 세대가 심은 개혁 정신의 전승을 상징하는 반얀나무는 무럭무럭  자라고 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