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9 16:32:38 출처:cri
편집:李景曦

'역사적 해답'→'시대적 해답'...지속적인 중국 감당

70년 전, 아시아와 아프리카, 라틴아메리카에서 민족독립해방운동이 고조되고 있었고 새로운 나라들은 국가주권을 수호하고 민족경제를 발전시키는 데 열심이었다. 중국 지도자들은 처음으로 평화공존 5원칙을 전면에 내세우며 국가 대 국가 관계를 어떻게 다룰 것인지에 대한 '역사적 해답'을 제시했다.

그로부터 70년이 지난 오늘날, 세계는 세기적 대변혁에 직면해 있다. '어떤 세계를 건설하고 어떻게 건설할 것인가'라는 중대한 문제에 직면한 중국은 인류운명공동체를 건설하는 '시대적 해답'을 내놓았다. 

'역사적 해답'에서 '시대적 해답'에 이르기까지 바뀐 것은 국제 정세와 세계 패턴이지만, 변하지 않은 것은 중국이 국가 대 국가 관계에 대한 혁신적인 탐구와 세계 평화와 발전에 대한 헌신, 정의롭고 합리적인 국제 질서에 대한 끊임없는 추구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6월 28일 평화공존 5원칙 발표 7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평화공존 5원칙의 정신적 의미와 가치를 종합적으로 설명하는 중요한 연설을 하고, 인류운명공동체 건설의 이념이야말로 새로운 정세에서 평화공존 5원칙의 가장 좋은 전승과 고양, 승화라고 지적하고, '글로벌 사우스'가 세계 각국 인민과 함께 더 나은 미래를 창조할 데 관한 강력한 시대적 메시지를 전했다.

지난 70년 동안 평화공존 5원칙은 국제관계와 국제법을 지배하는 기본 규범으로서 일련의 중요한 국제 문서와 중국과 거의 100개국이 작성한 외교 성명에 기록되었다. 시진핑 주석은 연설에서 이 원칙의 '4대 역사적 공헌'을 종합적으로 요약하면서 이 원칙이 국제관계와 국제법치주의의 역사적 기준을 설정하고, 서로 다른 사회제도를 가진 국가들이 관계를 수립하고 발전시키는 올바른 지침을 제공했으며, 발전도상국들이 단결하고 협력하고 자강하도록 강력한 시너지 효과를 모았으며, 국제 질서의 개혁과 개선에 역사적 지혜를 기여했다고 지적했다. 인도네시아-중국 파트너십 연구소의 국제관계 연구프로그램 책임자에 따르면, 평화 공존 5원칙은 전승되어야 할 매우 귀중한 유산이라고 평가했다. 

역사의 수레바퀴는 현재로 왔고 국제 정세는 극적으로 변했다. 한편으로는 세계 다극화와 경제 세계화가 심층적으로 발전하고 '글로벌 사우스'가 전반적으로 부상했으며 세계 패턴과 국제 질서가 가속화하고 있는 반면 세계 경제 회복이 더디고 우크라이나 위기와 팔레스타인-이스라엘 분쟁이 이어지면서 일부 대국은 냉전적 사고방식으로 회귀하고 무역 마찰을 유발하며 패권과 횡포를 일삼고 글로벌 거버넌스 체계가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다.

중국은 역사의 전환점에서 세계 각국 인민의 공통적이고 근본적인 이익을 중시하고 평화공존 5원칙을 고양하고 발전시키는 기초 위에서 인류운명공동체 건설의 주요 이념을 제시하고 "어떤 세계를 건설하고 어떻게 건설할 것인가"라는 문제에 새로운 답을 제시했다.

그렇다면 새로운 정세에서 평화 공존 5원칙을 어떻게 추진하여 제휴해 인류운명공동체를 건설할 수 있을까? 시진핑 주석은 주권평등의 원칙을 수호하고 상호존중의 기초를 공고히 하며 평화와 안보의 비전을 실현하고 함께 번영을 건설하기 위한 추진력을 모으고, 공정과 정의의 이념을 견지하고, 개방과 포용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6대 주장'은 평화공존 5원칙의 본질을 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승화도 담고 있다. 예를 들어, 문명 발전의 관점에서 개방성과 포용성이 강조되었고, "상이한 문명은 서로를 동등하게 대우하고 서로 배우고 거울로 삼아 받아들이면서 호혜적일 수 있다."

무샤히드 후세인 전 파키스탄 상원 국방위원회 위원장 겸 파키스탄-중국 학회 회장은 "인류운명공동체 건설 이념은 인류가 운명을 함께한다는 현실에서 비롯되었고 국제사회의 공통된 기대에서 비롯된 것으로서 중국의 대국적인 감당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리하이둥(李海東) 중국외교학원 교수는 중앙방송총국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평화공존 5원칙은 인류와 국가 발전의 딜레마를 해결하는 좋은 방법"이라며 "인류운명공동체 건설 이념을 전승하고 추진하는 것은 혼란스러운 현 세계에 더 강력한 안정성과 긍정적인 에너지를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류운명공동체 건설을 촉진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사우스'가 최전선에 있어야 한다. 70년 전, 아시아, 아프리카, 라틴아메리카 국가들은 주권적 독립을 쟁취했지만 여전히 가난하고 낙후되고 침체되어 있었다. 오늘날의 세계에서 '글로벌 사우스'는 경제력과 글로벌 거버넌스 측면에서 역량이 더 강해지고 국제사무 참여가 자발적이고 활발해지고 있다. 중국은 '글로벌 사우스'의 본연 회원국으로서 이번에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협력에 관한 '글로벌 사우스' 이니셔티브'를 제출했고 '글로벌 사우스' 협력을 지원하기 위한 8가지 조치를 발표했다. 여기에는 인재 양성, 청년 교류, 경제 발전, 자유 무역, 농업 협력, 디지털 경제, 녹색 생태 등 분야가 망라된다. 이는 '글로벌 사우스'의 발전과 부흥을 추동하려는 중국의 확고한 의지를 보여주었으며, 남남협력을 강화하고 남북협력을 촉진하며 인류의 진보를 추동하는 데 새로운 동력을 불어넣었다.

현재 중국은 중국식 현대화로 강국건설과 민족부흥을 전면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모든 국가가 중국과 함께 공동 발전을 이룩하는 것을 환영한다. 시진핑 주석은 "평화냐 전쟁이냐, 번영이냐 쇠퇴냐, 통합이냐 대결이냐의 역사적 선택에 직면한 지금, 평화공존 5원칙의 정신적 의미를 전승하고 인류운명공동체 건설이라는 숭고한 목표를 향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공유하기: